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북한이 귤 보낸 문 대통령 비난했다'던 일본 언론, 알고보니

보안당국도, 탈북자도 가짜라고 판단했다.

1,7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도쿄신문 북한 문건이라고 주장한 이미지

출처©도쿄신문 발췌

일본 도쿄신문이 보도한 ‘북한 공식 문건’이 가짜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도쿄신문은 28일자 신문에서 북한이 공식 내부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귤 200t을 ‘괴뢰가 보내온 귤은 전리품’이라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도쿄신문은 북한 공식 문서의 일부를 지면에 공개했다.


31일 한국 정보당국은 도쿄신문이 공개한 북한 문건은 가짜일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 내렸다. 당국은 단어나 줄 사이가 들쑥날쑥해 조악하고 문건에 쓰인 글씨체도 북한 통상 공식 문건과 차이가 있다고 판단했다. 문건에 쓰인 ‘트럼프 놈’이라는 표현도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 내부 문건에서 한 번도 사용되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탈북자는 “도쿄신문에 소개된 자료의 글씨체는 북한에서 공개든 비공개든 전혀 사용하지 않는 글씨체”라며 정보당국의 의견에 힘을 실었다.

지난해 11월 16일 북한 노동신문 2면

출처©연합뉴스

또한, 북한은 이미 지난해 11월 16일 노동신문 2면에서 문 대통령의 귤 선물 관련 기사를 보도했다. 당시 노동신문 기사에는 문 대통령이 보낸 귤을 ‘뜻깊은 선물’이라 표현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도쿄신문을 인용하며 “귤 갖다 바치고 욕이나 먹는 가짜 평화에 매달리지 말고 우리가 지키는 진짜 평화로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정부 대신 찌라시 같은 일본발 가짜뉴스를 믿고 대통령을 폄훼하는 정치 수준을 개탄한다.”고 비판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