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딸 KT 부정채용’ 재판 넘겨진 국회의원이 눈물 보인 이유

검찰의 기소를 “정치 보복”이라 강조했다.

2,2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검찰 규탄 시위에 나선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7월 22일 ‘딸 KT 부정채용’ 의혹을 받아온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3일 김 의원은 ‘정치 보복’이라며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검찰 규탄 시위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이은재·임이자·장제원 의원 등과 함께 시위에 나선 김 의원은 “저는 이제까지 그 누구에게도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는 결백으로 지금까지 버티고 있다”며 “검찰의 논리는 궤변 그 자체”라며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이어 그는 “업무방해와 직권남용이 안 되는 것을 알면서도 일단 기소부터 하자는 심산으로 검찰이 어제 무리한 기소를 강행했다”며 “출세와 승진에 눈이 멀어 대통령 측근 인사에 부역하는 정치 검찰들에 대해서는 제 목숨이 다하는 그 날까지 끝까지 뒤쫓고야 말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손등으로 눈물을 훔쳐내기도 했다.

출처©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한 기자가 그간 제기된 부정채용 의혹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자 김 의원은 “사실이 아니다”라거나 “별로 말하고 싶지 않다”라고 답했다.


특정 기자에게는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기자이기 때문에 (질문하지 못하도록) 빼달라”라고 요구하고 “내가 아니라 검찰을 취재해라”라고 말했다. 또한, 기자의 질문을 “1인 시위 방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김 의원은 자신의 피의사실을 공표했다며 남부지검 권익환 검사장과 김범기 제2차장검사, 김영일 형사 6부장 등 수사 지휘라인 검사 3명을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하기도 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