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국내 여론 잘못 전달’ 조선·중앙일보 작심 비판한 고민정

“무엇이 국민을 위한 것인지 답해야 한다.”

4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출처©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일본 수출 제한과 관련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직접 거론하며 비판했다. 두 언론사가 일본어판 기사를 통해 일본 측에 국내 여론을 잘못 전달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7월 17일 고 대변인은 청와대 현안 관련 브리핑에서 “지난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는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으로 신중하게 한발 한발 내디디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기업은 정부와 소통으로 어떤 여파가 있을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 대책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국민은 각자 자리에서 각자 방법으로 우려 깊은 눈으로 바라본다. 정치권도 초당적 협력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국가, 정부, 국민, 국회 등이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각자 방법으로 대응하고 있음을 말한 것이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언급한 건 다음에서다. 그는 “조선일보는 7월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했다”며 “7월 15일 '국채보상·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 기사를 ‘해결책 제시하지 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붙인 청와대’로 바꿔 (일본어판에)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출처©연합뉴스

중앙일보에 대한 비판도 비슷한 논지다. 고 대변인은 “야후 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가 기사 랭킹 2~3위에 랭킹 돼 있다”며 “그만큼 많은 일본인이 한국 기사를 번역한 이런 기사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며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청와대 대변인이 특정 언론사의 보도를 거론하며 비판하는 일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언론이) 지금 이 상황을 더 객관적 시각으로, 국익 시각으로 봐주길 바라는 당부의 말”이라며 “일본에서는 이 칼럼(조선일보·중앙일보의 칼럼)으로 한국 국민이 이런 여론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겠나”, “(조선일보·중앙일보 보도로) 국민 목소리가 얼마나 정확하게 일본에 전달될지 묻고 싶은 것”이라 답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고 대변인의 발언에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변인이 늘 대통령의 말만 전달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언론사에서 오보가 나가는지, 국민에게 제대로 정보가 전달되는지 파악하는 것도 대변인의 업무”라고 대답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