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제사 지내는 집으로 시집오면 흔히 벌어지는 일

남편은 부인의 속을 뒤집어 놓았다.

293,6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아버지의 제사 준비를 위해 시가를 방문하는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안혜상의 얼굴에는 근심이 가득했다. 애초에 시가족들과 종교가 다른 혜상은 결혼 전만 해도 제사라는 걸 염두에 두지도 않았을 것이다. “나는 제사 자체가 너무 어색해, 솔직히”라는 혜상의 말처럼 애초부터 고민의 범위가 아니었던 일이었다. 그런데 규택과 결혼한 뒤부터 제사는 눈앞의 현실이 됐고 제사 준비는 그의 몫이 됐다. “나는 정말 너무 걱정된다, 시작부터.” 혜상은 걱정이 한가득하다.


정작 남편 남규택은 천하태평이었다. “어차피 엄마가 재료 준비 다 해주고 당신은 뒤집기만 하면 되잖아. 그러면서 하나둘씩 배우는 거지”라며 눈치 없는 말을 꺼냈다. 규택은 평생 제사가 무엇인지도 모른 채 살아도 됐을 혜상을 그 굴레 안으로 끌어들인 당사자이면서도 일말의 미안함조차 느끼지 못하고 있었다. 게다가 규택은 제사 준비에 있어 노동의 대상을 이미 다 정해두고 있었다. 그건 ‘엄마’와 ‘아내’였다.  


실제로 그러했다. 시가에 도착한 혜상은 곧바로 시어머니와 장을 보러 가야 했다. 장을 보고 돌아와 무거운 짐을 옮기느라 애를 먹었지만, 남편과 다른 식구들은 거실의 소파에 앉아 꼼짝도 하지 않았다. 여자들이 장을 보는 동안에 그들이 한 일이라고는 낮잠과 게임, TV 시청이었다. 제기를 닦았다지만, 일했다고 하기엔 민망한 수준이었다. “그럼 장 좀 같이 봐주지.” 혜상의 볼멘소리가 공허하게 집 안을 맴돌았다.

혜상은 집에 오자마자 일하기 편한 옷으로 갈아입었다. 시어머니가 준비한 앞치마를 입고 본격적인 제사 음식 준비에 들어갔다. 바쁜 건 시어머니와 며느리뿐이었다. 반면, 남편과 다른 식구들은 한가롭게 휴식을 취했다. 그들은 텔레비전 앞을 한 발짝도 벗어나지 않았다. 출출한 배를 채우기 위해 음식을 집어 먹을 때를 제외하면 말다.  


단지 규택의 집만의 문제일까. 명절이나 제삿날의 풍경을 떠올려보자. 지금이야 많이 달라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음식 준비는 여자의 몫인 경우가 대다수다. 떠올려보면 고미호의 경우(31회)도 마찬가지였다. 설 명절을 맞아 시가를 찾았던 미호는 시어머니와 함께 제사 음식을 준비하느라 눈코 뜰 새가 없었다. 그런데 남자들은 말로는 제사가 급하다면서도 거실에 앉아서 TV만 쳐다보고 있었다.  


잊지 말아야 한다. 우리는 아직 남자들이 명절이나 제삿날 전을 부쳤다는 내용의 기사가 미담처럼 소개되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정작 안타까운 건 그 불합리한 가족 문화의 현장에 함께 있었던 혜상의 시조카들이 ‘제사 음식은 여자들이 하는 거야’라는 잘못된 생각을 답습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이다. 생각은 현실에 빌붙어 자라기 마련이다.

“어머니 그런데요. 제사도 중요한데 우리 이렇게 만나는 날이 별로 없잖아요. 저도 그렇고 남편도 그렇고 쉴 수 있는 날이 별로 없잖아요. 이렇게 모일 때 가족들끼리 여행도 가고 그러면 좋지 않을까요?”

혜상은 조심스럽게 시어머니에게 제안했다. 가족과 좀 더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의미에서 한 말이었다. 그러나 단박에 커트 당하고 만다. “그건 네가 놀기 위한 거고 1년에 한 번인데.” 혜상은 “아버님 제사를 안 드리겠다는 게 아니에요”라고 설명에 나섰지만, 이번에는 규택이 시어머니의 편을 들고 나섰다. 정작 본인은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면서 말이다.  


혜상은 그런 규택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규택은 “화면 보니까 좀 미안하네요”라고 말해 헛웃음을 자아냈다. 남편을 위해 제사까지 감당하겠다고 마음먹은 아내에게 온종일 고된 노동을 내몰려 몸도 마음도 지쳤던 아내에게 ‘좀 미안하다’고 말하는 남편이라니. 과연 규택은 달라질 수 있을까? 그는 아직 무엇이 문제인지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것처럼 보였다. 어디 그것이 규택만의 문제일까.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