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수천만 원 명품 밀수’ 한진 일가 이명희·조현아 ‘유죄’

대한항공 여객기를 통해 밀수입했다.

4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출처ⓒ연합뉴스

한진그룹 일가의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해외 명품을 밀수한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 다만, 집행유예로 구속을 면했다. 


6월 13일 인천지방법원은 선고 공판에서 관세법 위반 혐의로 두 사람에게 각각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 조현아 전 부사장: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벌금 480만 원, 추징금 6,300여만 원
- 이명희 전 이사장: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 벌금 70만 원, 추징금 3,700여만 원
+ 사회봉사 80시간 (두 사람 모두)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출처ⓒ연합뉴스

두 사람은 2012년부터 2018년 사이 해외 명품 등을 구매한 뒤 대한항공 여객기로 밀수입한 혐의를 받았다.  


조 전 부사장은 이 기간 해외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매한 명품 의류, 가방 등 총 8,800만 원 상당 물품을 202차례에 걸쳐 국내에 반입했다. 이 전 이사장은 도자기, 장식용품, 과일 등 총 3,700만 원 상당 물품을 46차례에 걸쳐 밀수입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