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보수의 가치’ 말하며 “태극기 세력 규합”하겠다는 국회의원

보수의 가치… 태극기 세력… 음…

1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둘러싼 탈당설에 대해 직접 대답했다.


6월 8일 홍 의원은 서울 광화문 태극기 집회에서 “이제 조금 있으면 한국당의 수천 명 평당원들이 여러분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기 위해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며 “저도 이제 참을 만큼 참고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한국당 당가도 모르고 중앙당사는 어딨는지도 모르지만 애국당 중앙 당사는 자주 간다”라고도 말했다.  


이에 홍 의원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하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불거졌다. 다음날 홍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태극기 세력과 자유한국당까지 보수를 모두 아울러 연합하는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어떤 식으로 보수연합을 추진해야 할지는 고민하는 과정 중”이라고 답했다. 


11일 홍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탈당설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했다. 그는 “한국당에서는 정확한 보수의 가치, 우익의 가치와 그분들(태극기 부대)의 마음을 읽고 달래지 못한다”라며 “보수 통합의 중심이 한국당이 아니라 바깥, 태극기에 있는 게 아닌가란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홍 의원은 자유한국당 내 탄핵 찬성 세력에 대해 “본인들은 보수 내 혁신 세력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보수를 배반하고 보수를 대변하기엔 지극히 부족한 사람들”이라 표현하며 “황 대표가 그 가운데에서 굉장히 애매모호하고 갈팡질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출처ⓒ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행보와 황 대표에 대해 비판한 홍 의원이지만 탈당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견해를 밝혔다. 그는 “대한애국당으로 가는 것이냐”라는 김현정 앵커의 질문에 “큰 텐트를 치고 거기다 세력들을 규합할 것”이라 답했다. 김 앵커가 “일종의 친박 신당인가”라 묻자 그는 “친박 신당이 아닌 태극기 신당”이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태극기 신당’에 대해서는 “한국당 안에 태극기를 사랑하는 저 같은 이중 당적자가 많다”라며 “수천 명의 한국당 당원이자 태극기 당원이 아우성을 치고 있다. 한국당이 각성하고 정신 차려야 한다. 우리가 이걸(자유한국당) 버리겠다는 게 아니라 하나가 돼야 한다는 것”이라 답했다. “언제 결행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화의 여지가 있다”라며 “태극기에 있는 분들과 상의도 해야 한다. 그런 단계에 있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홍 의원의 탈당설에 대해 “공천을 시켜달라는 준압박”이라 분석했다. 그는 11일 <김어준의 뉴스 공장>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은 홍 의원을 잡는 척만 하지 실제로 안 잡을 것”이라며 홍 의원의 탈당을 점쳤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