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김하늘 코’가 실검 순위에 오른 황당한 이유

‘코 분장’으로 다른 사람이 됐다(…)

279,2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 중 알츠하이머를 앓게 된 남편 권도훈(감우성)은 필사적으로 그 사실을 아내 이수진(김하늘)에게 숨기려 한다. 혼자서 모두 짊어지고 갈 생각이다. 그래야만 하는 이유가 있을까? 아내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이란다. 그래서 권태기에 접어든 남편 행세를 시작한다. 퉁명스러운 말과 행동으로 정을 떼는 중이다. 잔소리를 늘어놓고 사사건건 시비를 건다.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 아내가 나 없이도 잘 살아야 하기 때문이란다.  


수진은 속 깊은(?) 도훈의 마음을 알지 못한 채 투정을 부린다. 아이를 갖고 싶었지만 도훈의 ‘묶었다’(정관수술)는 말에 분노하고 이혼을 결심한다. 남편의 외도라는 귀책 사유를 만들어 내기 위해 온갖 방법을 궁리하다가 급기야 ‘코 분장’으로 위장해 자신의 남편을 유혹하기 이른다. ('김하늘 코'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른 이유다. 그만큼 황당했다는 반응이 아닐까.) 그 과정이 순탄치 않지만, 영화제작사 대표 브라이언 정(김성철)과 특수분장팀 사원 손예림(김가은)의 도움을 받아 어찌어찌 위기를 잘 넘긴다.  


4회까지 방영된 JTBC <바람이 분다>는 총체적 난국에 빠져있다. 이야기의 줄거리를 최대한 그럴듯하게 설명해보려 해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 캐릭터 설정이 엉망이다 보니 행동도 뒤죽박죽이다. 즉, 개연성이 없다. 게다가 무려 남편을 속여야 하는 ‘특수분장’마저도 엉성하기 짝이 없다. 그 밖의 상황들도 불필요한 우연에 기대고 있다. 현실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시청자의 입장에서 몰입이 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 

이 난국은 어떻게 정리해야 할까. 마치 거실에 제멋대로 쌓인 거대한 이삿짐을 마주한 느낌이다. 우선 이 드라마의 발단부터 시작해보자. 이 우스꽝스러운 갈등은 도훈이 자신이 알츠하이머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으려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드라마 속에서 도훈은 제법 어른스럽고 속 깊은 남자로 비치지만, 사실 그는 철없고 무책임한 남자에 지나지 않는다.


처음 얼마 동안은 숨길 수 있다. 스스로도 너무 놀랐을 테니까. 부정과 분노, 슬픔을 지나 인정하게 되는 단계를 거치는 건 자연스럽다. 그러나 이 사실을 언제까지 숨길 수 있을까? 설령 잘 숨겼다고 해도 나중에 그 사실을 알게 될 아내의 고통은 왜 고려하지 않는 것일까?  


도훈과 달리 수진은 전반적으로 철딱서니 없는 여자로 그려진다. 아이를 가지면 권태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 단편적인 사고를 지녔고 아이를 갖지 않겠다는 남편의 선언에 욱해서 이혼을 결심할 만큼 단순하게 비춰진다. 무엇보다 이혼을 위해 남편의 귀책 사유를 만들려 노력하고 그 방법으로 ‘코 분장’을 해 다른 여자인 양 접근한다. 수진은 도훈이 그 유혹에 빠질 거라 생각했던 것이다. 그리고 이혼을 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웃어야 할까 울어야 할까. 

JTBC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답답한 남편과 철없는 아내의 갈등’을 보여주고 있을 뿐이다. 후반부에 등장할 최루성 로맨스를 극대화하기 위해 전반부에 무리수를 너무 많이 두는 게 아닐까 우려된다. 캐릭터를 뭉개 감정이입이 불가능하게 만들었고 어처구니없는 사건을 끌어들여 황당함만 더했다.


눈치 빠른 도훈은 수진이 분장을 했다는 사실을 (간접적인 증거들만으로) 눈치챘고 이를 역이용해 수진에게 상처를 주기 시작했다. 결국 수진은 도훈이 자신이 분장한 유정을 사랑하게 됐다고 생각하고 배신감에 휩싸였다. 도대체 무엇을 위해서일까? 설령 이를 통해 도훈이 원하는 걸 쟁취했다고 하더라도 앞으로 수진이 감당해야 할 아픔과 슬픔은 어찌 되는 걸까? 도훈에게 사랑은 도대체 무엇일까? 


차라리 자신이 알츠하이머라는 사실을 알게 된 도훈이 그 사실을 첫 회부터 수진에게 고백하고 권태기에 접어들었던 젊은 부부가 어떤 식으로 그 문제를 헤쳐나가는지를 다뤘다면 훨씬 더 밀도 있는 드라마가 되지 않았을까? 엉성한 대본 위에서도 자신만의 감정선을 부여잡고 아등바등 연기하고 있는 배우들의 열연이 두고두고 아쉽기만 하다. 2회에서 4.024%를 기록했던 시청률도 3회 3.005%, 4회 3.157%로 하락했다. 시청자들의 피로감이 반영된 결과가 아닐까.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