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유 퀴즈 온 더 블럭’, ‘가시나들’이 주목받는 이유

예능 프로에 신선한 바람이 불고 있다.

4,5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가시나들>

요즘 방송되는 예능 프로그램들을 한 단어로 설명하라면 ‘천편일률’이 떠오른다. 대부분 음식, 요리를 소재로 하고 있거나 관찰 카메라의 형식을 취한다. 게다가 출연자들도 중복되는 경우가 많아 쉽게 식상해진다. 소재의 다양성이 사라졌고, 주제에 대한 고민도 찾아보기 어렵다. 캐스팅 역시 안정적인 선택만이 살아남는다. 그런 와중에 조금 색다른 예능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모두 ‘사람 냄새’ 나는 예능이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과 MBC <가시나들>은 그 범주에 속하는 프로그램이다. 시즌 2를 맞이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사람 여행’을 표방한다. 시즌 1과 마찬가지로 유재석과 조세호가 거리를 누비고 다니면서 우연히 만난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퀴즈를 내서 문제를 맞히면 상금을 주는 구성이다. 그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상황들이 발생하고, 뜻밖의 재미가 연출된다. 전문적인 방송인이 아니라 카메라가 낯선 시민들이기에 가능한 웃음이다.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단조롭고 지루하다는 지적이 있었던 시즌 1의 단점을 보완해서 시즌 2는 훨씬 더 안정적인 느낌이다. 아무래도 퀴즈의 문항 수를 줄이는 선택은 적절했다. 또, ‘소통의 달인’ 유재석의 진행은 더욱더 깔끔해졌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시민들의 작은 목소리도 그냥 흘려보내지 않는데, 역시 경청의 힘이 크다. 또, 조세호의 넉살과 센스는 프로그램에 맛깔스러움을 더하고 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진정한 가치는 역시 ‘사람’이다.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은 다양한 층위의 이야기를 전해주는데 때로는 거침없는 웃음을, 때로는 먹먹한 감동을 선사한다. 그렇게 누적된 삶의 이야기들은 프로그램의 자산이다. 시즌 1에서 특유의 입담을 자랑했던 삼청동 갤러리 과장 김세운 씨와 재회한 장면은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지속성을 잘 보여주는 대목이었다. 여전히 정신없던 그와 티격태격하는 할머니의 활약은 덤이었다.

출처ⓒMBC <가시나들>

MBC가 일요일 저녁에 선보이는 <가시나들>은 ‘시골 할머니’를 카메라에 담았다. 방송이 낯선 시골 어르신들을 예능의 문법으로 조명한 예는 흔하진 않아도 제법 있었다. 그러나 <가시나들>은 이전의 ‘어르신 예능’을 답습하지 않는다. 정부와 지자체가 한글을 익히지 못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는 ‘문해교육’을 예능의 영역으로 끌어내면서 확실한 주제 의식을 갖췄다.


또, 할머니들을 웃음의 대상으로 희화화하지 않고, 한글을 배워 자신의 삶을 이야기하는 주체로 담아냈다. 인간의 삶은 그 자체로 하나의 역사라는 말이 있다. <가시나들>은 할머니들이 한글을 배우지 않았다면 매몰됐을 역사를 조명한다. <가시나들>은 억압의 언어인 ‘가시나들’을 ‘가장 시작하기 좋은 나이들’로 풀어내 할머니들을 응원한다. 


또, 할머니들의 짝꿍으로 예능의 문법에 익숙지 않은 20대 연예인들을 배정해 학교에서 한글 공부를 돕게 하고, 방과 후에는 할머니의 집으로 돌아가 동고동락하며 하루를 보내게 했다. 이들이 만들어내는 진솔한 관계는 진짜 할머니와 손주의 그것과 닮았다. 시청자들에겐 그 모습이 깊은 감동으로 전해졌다. 


<유 퀴즈 온 더 블럭>과 <가시나들>은 불필요한 설정과 자극적인 편집 및 자막을 걷어내고 ‘사람’으로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과연 독특한 두 예능 프로그램이 천편일률적인 현 예능의 판도에 어떤 파장을 일으키게 될지 궁금하다.

* 외부 필진 버락킴의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