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노무현 10주기’ 일베 표현으로 고인 조롱한 대한애국당

공식 홈페이지에 조롱 글을 게시했다.

7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지난 5월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였다. 이를 맞아 김해 봉하마을을 중심으로 각지에서는 노 전 대통령의 추모행렬이 이어졌다. 


이런 와중에 노 전 대통령의 10주기를 조롱하는 이미지를 홈페이지에 메인으로 게시한 정당이 있다. 바로 ‘친박’으로 분류됐던 조원진 의원이 소속된 대한애국당이다.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조롱하는 이미지가 게시됐다. 타이틀은 ‘경축, 대한애국당과 함께하는 즐거운 중력절 10주년’이었다. ‘중력절’은 극우 성향의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등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하기 위해 사용하던 표현이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커뮤니티 등에서는 대한애국당을 맹비난하는 글이 쏟아졌다. “인간에 대한 예의 자체가 없다”, “인간 이하다”는 식의 격렬한 반응이 들끓었다.

출처ⓒ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캡처

대한애국당은 홈페이지 해킹으로 벌어진 일이라 해명했다.


같은 날 오후 10시 20분 대한애국당은 ‘[입장문] 5월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게재된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부적절한 사진의 건’이라는 글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대한애국당은 “대한애국당은 이런 사진에 대한 게시를 전혀 알지도 못했고, 기자의 문의를 통해 오후 8시 30분 경 최초로 인지하게 되었고, 인지하자마자 삭제 조치를 취했다”라며 “대한애국당은 해당 부적절한 사진에 씌여 있는 ‘중력절’에 대해 의미도 알지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한애국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대한애국당에 대한 중대한 해당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고 규정한다”며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대한애국당은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할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이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한편, 문제가 된 메인 이미지는 현재 ‘박근혜 대통령, 옥중투쟁 2년’, ‘태극기여 투쟁하라’ 등의 이미지로 교체됐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