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20억 횡령’ 유치원 고발에 “왜 고발하냐?” 따진 국회의원 보좌관

고발한 교육청에 직접 전화를 걸었다.

7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경기도 교육청

출처©연합뉴스

교육청이 20억 횡령한 사립유치원을 고발하자 지역구 국회의원 보좌관이 항의성 전화를 넣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교육청 관계자는 국회의원 의원실이 교육청에 압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SBS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교육청이 실시한 특별 감사에서 경기도 수원의 한 대형 사립유치원이 거짓으로 교재와 교구를 산 내용을 꾸며 약 20억을 횡령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기도 교육청은 해당 유치원의 원장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경기도 교육청이 유치원 원장을 고발하기 전, 해당 지역구의 국회의원 보좌관이 경기도 교육청에 전화를 걸어 징계 수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경기도 교육청 직원은 당시 보좌관이 전화로 “고발을 어떻게, 뭐 때문에 하는 거냐”, “(비리 금액) 환급조치 관련해서 다른 방법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가” 등을 물었다고 밝혔다.

해당 교육청 직원은 국회의원 보좌관이 전화하는 것 자체가 교육청 공무원에게는 외압으로 작용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경기도 교육청 감사관실은 보좌관의 전화를 외압으로 느껴 징계 수위 조정을 검토했으나 비리 금액이 워낙 큰 탓에 예정대로 고발을 진행했다.


징계에 의문을 제기한 보좌관은 “유치원 폐원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문의한 것”이라며 해당 유치원과는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지역구 국회의원실이 직접 유치원 징계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는지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