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의원총회 입장 거부당하자 "당신 국회의원이야?" 고함친 국회의원

“비키세요!”, “비키라고 했잖아요!”

1,3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18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입장하려는 이언주 의원과 이를 막아서는 이들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의원은 최근 ‘손학규 대표는 찌질하다’는 발언으로 바른미래당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이 때문에 의원총회 입장을 거부당하자 이 의원은 “내가 어디를 출입하는 건 내 마음이야. 비키세요!”라며 소리쳤다. “비키라고 했잖아요! 당신이 국회의원이야?”라며 입장 저지에 불만을 표하던 이 의원은 이혜원 의원이 들어가기 위해 문이 열리자 억지로 의원총회장에 들어갔다. 

출처©연합뉴스

이번 바른미래당 의원총회는 여·야 3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과 잠정으로 마련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손 대표를 옹호하는 쪽과 퇴진을 요구하는 쪽이 대립하는 바람에 패스트트랙 문제는 의총 시작 후 1시간이 넘도록 언급조차 되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이 의원이 “손학규 대표는 즉각 당 대표직을 그만 두라”라고 말하자 김관영 원내대표가 “이 의원은 발언권이 없다. 참관만 허락한다”라고 반박했다. 임재훈 의원은 “이언주 의원은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라”는 등 심각한 내부 갈등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 의원은 입장 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을 강행 처리한다는 얘기를 듣고 왔다”며 “지난번 징계에서 의결권을 박탈당했는데 이걸 위한 꼼수였냐고 묻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어떤 일이 있어도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의결권이 없지만 참석했다”라고 의총 참석 이유를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