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세월호 망언’으로 대학동기 채팅방서 비난받고 도망(?)친 정치인

대학동기 “정신 언제 차릴래?”

1,3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4월 16일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비하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차 전 의원이 속해 있던 대학교 동기 채팅방에서도 비난은 이어졌던 모양이다. 대학 동기가 유가족 비하에 대해 언급하며 일갈하자 차 전 의원이 채팅방에서 도망(?)치듯 나갔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17일 소셜미디어에는 차 전 의원이 포함된 대학생 동기 채팅방 캡처 이미지가 올라왔다. 해당 채팅방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79학번 동치 단체 모임으로, 차 전 의원도 포함돼 있었다. 

출처ⓒ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 페이스북

차 전 의원과 대학 동기인 김학노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차명진 이 나쁜 XX야. 정신 언제 차릴래?”라며 차 전 의원을 나무랐다. 차 전 의원은 대답 없이 채팅방을 나갔지만, 김 교수는 “어딜 도망가”라며 다시 초대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차 전 의원은 말없이 채팅방에서 퇴장했다. 김 교수는 “이 XX 없는 자리에서 욕하기도 뭐하고. 암튼 명진이는 오늘부터 완전 아웃이다”라 덧붙였다.


해당 채팅방 캡처 이미지를 소셜미디어에 올린 사람은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이다. 이 편집인은 차 전 의원과 김 교수와 동기다. 


이 편집인은 “평소 점잖던 김학노(영남대 정외과 교수)가 차명진을 험한 말로 꾸짖었다”며 “군부 독재에 저항하던 명진이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라며 차 전 의원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앞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차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라고 세월호 유가족을 비하해 공분을 샀다. 논란이 커지자 결국 차 전 의원은 글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