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김성태 KT 부정채용 의혹’ 떠올리게 한 ‘더 뱅커’의 한 장면

가끔 현실은 드라마를 뛰어넘는다.

2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더 뱅커' 캡처

“이건 채용 비리야. 자네들의 친구나 형제, 동생들이 아무런 정당한 사유 없이 그 자리를 박탈당했고, 우리가 지금 되도록 빨리 그 잘못을 되돌려 놔야 해.”

지금까지 이런 감사는 없었다. MBC ‘더 뱅커’의 노대호(김상중)가 대한은행의 감사로 선임되고 난 후부터 가시적인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노대호는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올곧은 성격답게 앞장서서 은행 내에 만연한 부정부패와 전면전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그 대상은 육관식 부행장(안내상)이나 도정자 전무(서이숙)라는 이름의 특정 인물(및 세력)이지만, 어쩌면 그가 맞서고 있는 건 ‘비정상’을 묵인하는 시스템과 오히려 그에 동조하는 조직 문화인 지도 모르겠다.


지난 4월 11일 방송된 ‘더 뱅커’ 11~12화의 화두는 ‘채용 비리’였다. 인사부의 김 부장은 노대호를 찾아가 ‘신입사원 채용에 비리가 있는 것 같다’고 신고했다. 그 근거로 인사부장인 자신이 최종 면접에서 배제됐고, 필기시험 커트라인도 갑자기 조정됐다는 사실을 알렸다. 노대호는 단호하고 신속했다. 감사부의 모든 역량을 채용 비리 건에 집중시켰고, 최종 합격자들을 대상으로 한 신체검사를 잠정 중단시킬 것을 요청했다.  


조사가 진행되자 비리는 금세 파악됐다. 그러자 신상철 의원에게 청탁을 받고 채용 비리를 주도했던 도정자 전무는 속이 타기 시작했다.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도 전무는 감사실을 찾아가 행패를 부린다. 눈도 꿈쩍하지 않는 노대호를 향해 도 전무는 항변한다.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고. 이건 훗날을 대비해서라고. 당신도 알고 있잖아. 그런 친구들은 그냥 신입 직원이 아니라는 건. 은행에 문제가 생겼을 때를 대비한 보험이라고.” 과연 그럴까?

출처ⓒMBC '더 뱅커' 캡처

“비리와 부정으로 얼룩져 인맥을 동원하지 않으면 안 되는 은행이 있다면 전 그런 은행 망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한은행도 마찬가지예요. 제가 감사로 있는 한 이 원칙은 반드시 지킬 겁니다.”

다급해진 도 전무는 강삼도 행장(유동근)을 찾아가 노대호를 막아달라고 빌지만, 강 행장은 시치미를 뚝 떼며 선을 긋는다. 신상철 의원을 소개해 준 사람이 강 행장님 아니었냐고 따져 물었지만, 강 행장은 “채용 비리나 저지르라고 당신을 그 자리에 앉혔을까”라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결국 도 전무는 은행을 떠나게 됐다.


뚝심 있는 노대호의 활약 덕분에 대한은행의 채용 비리는 바로 잡혔다. (강 행장을 제외한) 부정에 관여했던 사람들은 책임에 상응하는 죗값을 치렀다. 또, 억울하게 채용에서 탈락해야 했던 지원자들은 제 자리를 찾게 됐다. 비정상의 정상화가 이뤄졌다. 비록 드라마 속의 에피소드일 뿐이지만, 통쾌했다.  


‘더 뱅커’ 속의 에피소드를 보면서 자연스레 현실에서 벌어진 사건이 연상됐다. 바로 ‘KT 부정 채용 의혹’이다. 그리고 한 명의 정치인의 이름도 떠오른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그는 여러 시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괜찮은’ 이미지를 쌓아왔던 정치인이었다. 그는 자신의 딸에 대한 특혜채용 의혹이 불거지자 “검찰과 언론을 동원한 정권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정치공작과 정치사찰, 정치보복”이라 발끈했다.

출처ⓒSBS 캡처

“딸은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드린다.”

지금까지의 상황은 이렇다. 김성태 의원의 딸은 서류전형과 적성검사를 건너뛴 채 인성검사를 치렀고, 부적격 판정을 받았음에도 채용에 합격했다. 국제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KT 전 인재경영실장 김모 씨의 공소장을 입수해 “김 의원의 딸은 온라인 인성검사 결과에서 ‘D형’(성실성과 참여의식 부족)이라는 부적합 판정을 받고도 합격”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D형은 불합격 대상이다. 2011년 계약직으로 KT에 입사했던 김 의원의 딸은 그렇게 KT 정규직이 됐다. 


지난 4월 3일 검찰은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이 서유열 전 홈고객부문 사장으로부터 ‘김성태 의원이 2011년 자신에게 딸의 계약직 지원서를 직접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김 의원의 딸이 계약직으로 입사하던 당시에도 문제가 있었다는 게 확인됐다. 그러나 2011년의 일은 공소시효(7년)가 지나 수사 대상이 아니다. 또, 김 의원의 딸 외에도 특혜 채용이 더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검찰이 얼마나 명명백백하게 수사를 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련한 정치인답게 김성태 전 대표는 ‘거짓말’을 하진 않았다. 그의 딸은 비정규직 생활 중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진실’을 말하지도 않은 듯 보인다. 그 과정(1. 계약직 입사 당시 왜 김 전 대표가 입사 지원서를 건넸는지 2. 그의 딸이 어떻게 서류전형과 적성검사를 건너뛸 수 있었는지 3. 인성검사에서 'D형'을 받고도 어떻게 최종 합격할 수 있었는지)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서 국민 앞에 솔직하게 털어놓지 않았다.  


애초에 KT에 ‘더 뱅커’의 노대호와 같은 감사가 있었다면 어땠을까. 그렇다면 이런 일은 미연에 방지할 수 있지 않았을까? 물론 쉽지는 않았을 것이다. 드라마는 현실과 다르다. 하지만 현실 속 ‘그들’은 도 전무와 같이 “저들은 그냥 신입 직원이 아니라 KT에 문제가 생겼을 때를 대비한 보험”이라고 외치지 않았을까. 가끔 현실은 드라마를 뛰어넘는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