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속초 화재' 관련 연이은 헛발질로 논란 중인 '이 국회의원'

“여당이 상황을 보고하고 양해를 구했어야 한다.”

8,1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처©연합뉴스

속초 화재에도 야당이 국가안보실장을 국회에 붙잡아둬 대응이 늦어졌다는 비판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당에 화살을 돌렸다.


지난 4월 4일 오후 7시 무렵 고성·속초에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재난 등의 위기 대응 책임자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당시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 청와대 업무보고에 참석했다. 오후 3시 30분에 시작한 회의는 오후 7시 50분에 정회했으며 오후 9시 20분에 재개됐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재난 발생 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야 하는 자리인 만큼 정 안보실장은 한시라도 빨리 화재 대응에 집중해야 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질문을 이어가는 바람에 정 실장은 화재 발생 세 시간 후인 10시 38분에야 국회 운영위를 벗어날 수 있었다. 


이에 비판이 빗발치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여당이 상황의 심각성을 보고하고 이석에 대한 양해를 구했어야 했다”고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에 따르면 오후 9시 20분에 회의가 재개돼서야 홍영표 운영위원장이 “불이 났는데 보내야 하지 않겠느냐”라 말했을 뿐 상황의 심각성을 얘기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은 상황을 몰라 서너 명만 질의하면 끝나기에 회의를 진행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머니투데이의 기사에 따르면 홍 운영위원장은 “지금 고성 산불이 굉장히 심각한데, 정 안보실장이 위기 대응의 총 책임자다”며 정 안보실장의 이석에 대해 양해를 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우리도 정 안보실장을 빨리 보내고 싶다. (의원들이) 한 번씩 질문할 때까지 계시고 관련된 비서관들은 모두 가도 된다 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홍 위원장이 야당이 먼저 질의하게 했으면 조금이라도 빨리 갔을 것이라며 안보실장의 이석이 늦어진 이유로 홍 위원장을 탓했다.


5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고 추가경정예산에 편성하겠다는 점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에는 찬성하지만, 추가경정예산에 편성하겠다는 점은 반대했다. 추가경정예산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비용은 재난 관련 예비비에서 사용하는 게 맞다. 1조 2천억원이 예비비로 배정되어 있다”라며 “그 주장(추경예산)에는 정치적 목적이 있지 않나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고성 산불 발화지로 추정되는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의 개폐기

출처©연합뉴스

한편, 소방청은 이번 대형 산불의 원인으로 전신주의 개폐기가 폭발한 것으로 추정,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청은 4일 이례적으로 전국 모든 소방차에 출동 지시를 내렸다. 다행히 화재는 4월 5일 8시 38분 즈음 주불 진화율 100%를 달성, 잔불 진화를 진행 중이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