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KT 아현동 화재 청문회'를 급거부한 이유

일정까지 확정했던 청문회를 거부하고 나섰다.

2,4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KT 부정 채용 의혹을 받는 김성태·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3월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오는 4월 4일 열릴 KT 아현동 화재사고 청문회를 자유한국당이 무산시키려 한다며 이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과방위 소속 여야의원은 지난 14일 전체회의에서 4월 4일 청문회 개최에 합의했다. 오는 27일에 예정된 전체회의에서 KT 청문회 계획서를 채택하면 청문회가 확정된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법안소위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설치법 개정안 등 논의를 거부하며 청문회 개최도 함께 거부했다고 더불어민주당 측은 전했다. 


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법안소위 논의과정에서 원안위설치법 개정안을 다룰 수 없다는 자유한국당의 입장을 받아들여 원안위 소관 법안 5건만 심사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자유한국당이 1개 법안에 이견이 있다며 4건만 다루자고 해 합의가 깨졌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은 “쟁점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논의조차 못 하겠다는 게 무슨 발상인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이러한 입장차이로 21일 과학기술원자력 관련 법안1소위를, 22일 정보방송통신 관련 법안2소위를 개최하려던 법안소위는 기약 없이 연기됐다.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간사와 얘기하는 노웅래 위원장

출처©연합뉴스

이와 함께 민주당 의원들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간사가 지난 20일 간사협의 과정에서 KT 청문회를 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라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현재 김성태 의원과 홍문종 의원 등이 KT 채용 비리에 연루됐다. KT 새노조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아들도 KT에서 근무했다”며 채용비리 수사 확대를 요구 중이다.


이러한 정황에 따라 이번 KT 아현동 화재사고 청문회가 채용 비리 의혹까지 다뤄지는 걸 차단하겠다는 저의가 아니냐는 게 더불어민주당 측의 추측이다. 더불어민주당 측은 “KT가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국회 상대로 전방위 로비를 벌이고 있단 소문이 사실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민주당 의원은 “한국당은 이미 합의한 대로 다음 달 4일 KT 청문회 개최에 반드시 응해야 한다”며 “무산시키려고 한다면 청문회 개최를 위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