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태극기부대' 열광받던 국회의원 표정이 일그러진 이유

예상된 결과이긴 했다.

25,7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2월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됐습니다. 당 대표 선거 결과가 발표되자 단상에 서 있었던 김진태 후보의 얼굴이 굳어졌습니다.


김진태 후보는 뭔가 불만스러운 표정이었고 투표 결과가 믿지 않은 듯 고개를 갸우뚱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이번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는 ‘어대황’(어차피 대표는 황교안)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결과가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합동연설회와 전당대회의 현장 분위기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김진태 콘서트 같았던 전당대회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열린 일산 킨텍스에 들어서자 김진태 후보의 현수막이 가장 먼저 눈에 띄었습니다. 입구에만 무려 6개가 걸려있었습니다.


전당대회가 열리는 제1전시장 출입구 앞에는 김진태 후보 지지자 십 수명이 빨간색 카우보이모자와 김 후보의 이름이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서 있었습니다.

▲ 김진태 후보가 등장하자 삽시간에 유튜버를 포함한 수십 명의 지지자가 몰려들었다.

12시 45분쯤 김진태 후보가 등장하자 삽시간에 사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김진태’를 환호하는 소리가 행사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취재진은 물론, 현장에 있던 극우 유튜버 대다수가 김 후보를 촬영했습니다.


십여 개가 넘는 극우 유튜버들의 실시간 라이브 영상에선 ‘김진태’ 이름이 빠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전당대회에선 그 어떤 후보보다도 김진태 후보의 동영상의 수가 많았습니다. 


김진태 후보 피켓을 든 지지자와 수십 명의 전당대회 참석자들은 지역위원회 부스를 돌아다니는 김 후보를 연신 따라다녔습니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온 것인지 김진태 후보 콘서트에 온 것인지 구별이 되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투표함을 열었더니… 김진태가 꼴찌였다 

▲ 2월 27일 제3차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 개표 결과

출처ⓒ자유한국당

콘서트를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지지를 받던 김진태 후보지만, 결과는 꼴찌였습니다. 3명의 후보가 나와서 3위를 했다고 말할 수 있겠지만, 꼴찌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그만큼 1위 황교안 후보와의 격차가 컸기 때문입니다.


황교안 후보는 선거인단 총 6만 8,713표(50.0%, 선거인단 투표+일반 국민 여론조사 합산)를 얻었습니다. 이에 반해 김진태 후보는 총 2만 5,924표(18.9%)로 선거인단, 여론 조사 투표 모두 최하위 득표율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여론 조사에서 2위 오세훈 후보가 50.2%를 차지한 반면, 김진태 후보는 12.1%에 불과했습니다. 

한국당과 태극기부대라는 오묘한 조화

▲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태극기 부대에 취해야 할 한국당의 입장으로 중도층은 단절(66%)을,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포용(65%)이라고 응답했다.

출처ⓒ리얼미터

이번 전당대회에 앞서 태극기부대 8,000명이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김진태 후보가 1위까지는 아니더라도 2위는 하지 않겠냐는 조심스러운 전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달랐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김진태 후보가 포용과 전혀 다른 행보를 보였기 때문입니다.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은 스스로를 보수라고 하지 극우라고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김진태 후보를 지지하는 태극기부대는 일본 군국주의를 지향하는 극우세력과 닮았습니다. 


2월 21일 발표한 리얼미터의 여론조사를 보면 중도층은 태극기 부대에 취해야 할 자유한국당의 입장으로 ‘단절’(57.9%)을 꼽았습니다.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도 태극기 부대와 단절해야 한다는 주장도 계속해서 제기됐었습니다. (관련기사: 태극기부대를 향해 ‘김진태 데리고 나가 달라’ 외쳤던 조대원의 결말


자칫 극우 노선으로 비치게 되면 2020년 총선에서 패배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도 나왔고 지역위원회 등의 조직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전당대회에서 표심으로 나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징계 앞둔 김진태, 태극기 부대 끈 놓지 않을 듯 

▲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는 ‘김진태를 홍익 대통령으로’, ‘김진태 없는 한국당은 빨갱이 정당’이라는 표현이 등장했다.

‘5·18 망언 3인방’(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중 이종명 의원만 유일하게 제명 조치를 받았습니다.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순례·김진태 의원은 전당대회에 입후보해 유예를 받았는데 공교롭게도 김순례 의원만 최고위원에 당선됐습니다. 


그렇다면 김진태 의원은 징계를 받게 되는 걸까요? 여기서 흥미로운 건 황교안 신임 자유한국당 대표가 그를 징계할 수 있을까 하는 점입니다. 물론, 쉽지는 않을 겁니다. 만약 김진태 의원을 징계할 경우 자유한국당 당사가 시끄러울 정도로 태극기부대 시위가 벌어질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어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개표 결과가 발표되자 김진태 후보 지지자들은 욕설과 고함을 쏟아내며 전당대회 무효를 외치기도 했습니다.

김진태 후보 또한 전당대회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자숙할 가능성은 없어 보입니다. 오히려 더 극단적인 선택으로 태극기부대와 연합 노선을 취할 수도 있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하면 정치적으로 퇴출당하기 때문입니다.


김진태 후보는 비록 당 대표로 선출되지 못했지만, 여전히 극우 세력을 결집할 수 있는 인물로 부상했습니다. ‘태극기부대’의 세가 결코 작지 않다는 현실을 감안하면 자유한국당에서 이들을 무시하지 못할 겁니다. 


황교안 대표가 김진태 의원을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자유한국당이 매끄럽게 굴러갈지 분열로 치달을지 결정될 것입니다. 결국, 김진태 의원의 미래는 황교안 신임 대표의 손에 달렸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 외부 필진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