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연애의 맛’ 결혼한 이필모와 피소된 김정훈

시청자들이 등을 돌리고 있다.

78,4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연예인이 결혼까지 한 건 초유의 사건이었다. 지난 9월부터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했던 이필모-서수연은 실제 연인이 됐다. 지난 2월 9일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렸다. 그동안 수많은 연애 예능이 존재했지만, 그건 엄연히 가상에 불과했다. 출연하는 연기자도, 그걸 지켜보는 시청자도 모르는 척할 뿐이었다.  


그것이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내에서 암묵적으로 통용되는 질서였다. 한때 결혼설까지 나돌았을 만큼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던 김종민-황미나 커플의 경우에도 “지금 생각해보면 ‘일할 때만 만났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라는 김종민의 고백을 통해 그들이 ‘연출’했던 달달함이 그저 방송용이었다는 게 증명됐다. 흔한 일이기에 시청자들은 그리 놀라지도 않았다.  


한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MBC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은 왜 몰락의 길을 걸었는가. 시간이 갈수록 식상함이 커지고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이 생겨나 희소성이 없어진 탓도 있지만, 결정적인 이유는 거짓말 때문이었다. 가상 결혼 중인 출연자들의 열애설이 계속 터져 나오자 시청자들이 등을 돌린 것이다. 

<우결>이 사라진 후 방송사들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양산하기 시작했다. 채널A <하트 시그널>, SBS <로맨스 패키지>, tvN <선다방> 등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하트 시그널>과 <선다방>은 시즌2까지 방송되며 고정적인 팬층을 구축했다. 그러나 비연예인을 대상으로 한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은 화제성에서 한계가 뚜렷했다.


그즈음에서 TV조선이 다시 연예인 카드를 꺼내 들었다. <연애의 맛>은 초반에 남자 연예인-여자 비연예인 구도를 통해 순식간에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특히, 김종민-황미나 커플의 감정이 진심인지 아닌지를 두고 열띤 토론이 벌어지기도 했다. 첫 회 1.45%(닐슨코리아 유로플랫폼 기준)였던 시청률은 꾸준히 상승해 12회 만에 5%를 돌파하더니 22회에서는 최고시청률 5.927%까지 치솟았다.  


<연애의 맛>의 성공은 결국 진정성 때문이었다. 김종민-황미나 커플은 뛰어난 연기를 통해 시청자들을 충분히 헷갈리게 했고 이필모-서수연 커플은 <연애의 맛>이 리얼리티를 넘어 실제라는 걸 증명했다. 

이렇듯 진정성이라는 날개를 달았던 <연애의 맛>이 김정훈의 소식으로 주춤할 기미를 보였다. 지난 2월 26일 <연애의 맛>에서 연애에 각별한 의지를 내비쳤던 김정훈이 교제 중이던 A씨에게 피소됐다는 사실이 보도됐다. 그 내용은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A씨에 따르면 김정훈은 A씨가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난 후 임신 중절을 종용했다고 한다.


또, A씨가 부모님이 있는 본가로 들어가겠다고 하자 이를 만류하며 집을 구해주겠다고 했으나 임대보증금을 지급하지 않은 채 연락을 끊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정훈의 소속사 크레이이티브광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A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 여부와 함께 김정훈이 현재 솔로 상태가 아니라는 것도 논란이 됐다.

<연애의 맛> 제작진은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김정훈이 인터뷰 당시에 ‘연애를 안 한 지 2년이 넘었다’고 했다며 주장했다. 물론 거짓말을 했다면 연애 사실을 검증한다는 건 어려운 일이었을 것이다. <연애의 맛>이 알려준 그 맛이라는 게 참 여러모로 씁쓸하다.

* 외부 필진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