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눈이 부시게’에서 ‘빙구미’ 폭발했다는 ‘이 배우’

손호준의 연기 변신이 눈에 띈다.

4,0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의 변신은 무죄다. 우리가 기억하던 그는 ‘순둥이’였다. tvN <삼시세끼>에서 순수하고 성실한 모습으로 차승원과 유해진은 물론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그랬던 그가 어느새 성숙해졌다. 금요일 저녁 tvN <커피 프렌즈>에서 기부를 실천하는 ‘사장님’이 돼 나타났다.  


그런 그가 월요일과 화요일만 되면 완전히 돌변한다. 마치 작정하고 망가지기라도 한 것처럼 말이다. 이 극명한 차이가 어색할 법도 한데 이상하게도 낯설지가 않다. 그만큼 연기가 좋다. 그 주인공은 바로 손호준이다.

말이야 ‘영수TV’ 크리에이터라지만, 알고 보면 ‘방구석 백수’ 김영수. JTBC <눈이 부시게>에서 손호준이 맡은 역할이다. ‘대세는 1인 콘텐츠’라 외치며 방에 틀어박혀 먹방, 잠방 등 온갖 방송을 하며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고정 시청자는 고작 8명뿐이다. 그래도 별사탕을 벌기 위해서라면 온몸을 바친다. 뜨거운 라면 빨리 먹기, 자장면 10그릇 빨리 먹기, 공원에서 광란의 댄스, 48시간 잠자기 등 물론 무엇 하나 제대로 하는 건 없다.


내친김에 김영수에 대해 좀 더 알아보자. 그는 시간 대부분을 방구석에 틀어박혀 지낸다. 가끔 외출할 땐 트레이닝 복장에 꼭 한 번씩 벗겨지곤 하는 낡은 슬리퍼를 끌고 다닌다. 한마디로 동네 백수 형이다. 엄마 몰래 방 안에서 삼겹살을 구워 먹으려고 문에 테이핑했다가 연기에 질식돼 쓰러지고 병원에 이송되는 순간에도 구급대원에게 ‘고기 안 타게 뒤집어 달라’고 부탁하는.  


그뿐인가. 동생인 혜자(김혜자/한지민)가 반려견인 ‘밥풀이’를 위해 사놓은 개밥을 먹다가 엄마(이정은)에게 등짝을 맞기도 한다. “하다 하다 이젠 개밥까지 처먹냐. 또 왜 질질 짜? 아파서 그래? 아닌데 왜 울어?”, “자존심 상해서”, “뭐가?”, “개밥이 너무 맛있어.” 

<눈이 부시게> 첫 회를 보면서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손호준 때문이었다. 그의 이름값에 비해 영수라는 캐릭터는 보잘것없어 보였다. 비중과 분량도 적고 말이다. 하지만 그런 의구심이 섣불렀음을 깨닫는 데 그리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 않았다.


<눈이 부시게>에서 영수는 중심 인물이 아니다. 로맨스의 주인공은 혜자와 준하(남주혁)이다. 당연히 포커스도 그 둘에게 맞춰져 있다. 이렇듯 영수가 중심 인물은 아니지만, 극 중에서 매우 중요한 인물인 건 사실이다. 갑자기 늙어버린 혜자로 인해 벌어지는 ‘슬픈’ 이야기들을 중화시키고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분위기를 환기하는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이다. 영수가 없는 <눈이 부시게>를 상상하기 어렵다. 


손호준은 생동감 넘치는 현실 연기와 절정의 코믹 연기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순식간에 <눈이 부시게>의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재미있는 건 그가 누구와도 절묘한 하모니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25살의 혜자 한지민은 물론, 70대의 혜자인 김혜자와도 완벽한 남매를 표현해냈다. 또, 엄마인 이정은과의 호흡은 웃음폭탄을 이끌어낸다. 동생의 친구이자 어릴 적 첫사랑인 현주(김가은)와의 로맨스도 흥미롭다. 

“어쩜 저렇게 재능이 있을까 싶다. 정말 매력 있는 배우다.”

캐릭터 분석과 그에 맞는 설정, 그리고 온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을 펼치고 있는 손호준에게 선배 김혜자가 극찬하는 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비록 짧은 분량이지만, 등장할 때마다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니 시청자들도 영수가 나오기만 기다리게 된다. 그래서 일까. 지난 2월 26일 방송된 5회에서는 영수와 현주의 에피소드가 제법 많이 등장했다.


<눈이 부시게>는 슬픈 드라마다. 70대 할머니가 된 혜자의 삶만 버거운 게 아니다. 극 중의 캐릭터 가운데 누구 하나 평온한 사람이 없다. 모두 삶의 무게에 눌려 살아간다. 그러나 <눈이 부시게>는 슬픈 이야기를 슬프게 하지 않는다. 그 중심에 영수가 있다. 손호준은 그런 배우가 됐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