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20대 비하’ 이어 다른 정당 "영향력 없다" 비난한 국회의원

하태경 의원과 설전을 벌이는 과정이었다.

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최근 20대 남성의 보수적 색채가 짙어지는 데에 대해 ‘반공교육’ 탓이라 말해 논란이 됐던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번에는 하태경 바른미래당과 설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바른미래당을 비하해 다시 한번 도마 위에 올랐다.


2월 27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홍 의원은 ‘20대 폄훼 발언 논란’에 대해 “발언의 요지 왜곡한 가짜뉴스이자 엉뚱한 정치공세”라고 답했다. 또한, 설전을 벌였던 하 의원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바른미래당)은 소수 정당이고 저는 1당의 수석대변인”, “(바른미래당은) 미니정당이고 영향력도 없는 정당”이라며 바른미래당을 공개적으로 깎아내렸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거세게 반발했다.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홍 의원이 라디오에 나와 저를 비난하며 바른미래당은 미니정당이고 영향력도 없는 정당이라며 토론 상대가 아니라 비하했다”며 “홍 의원이 청년들을 비하한 것이나 바른미래당을 비하한 것이나 본질은 전형적인 꼰대 마인드다”라고 덧붙였다.

출처©하태경의 라디오하하 페이스북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오만의 끝판왕, 홍익표 의원의 수석대변인직 사퇴를 요구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올렸다. 이 논평에서 김 대변인은 “자신은 거대정당 제1당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이고 하태경 의원은 소수정당 사람이라며 오만의 끝판을 보여준 것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정당민주주의를 무시하고 ‘더불어’의 가치를 대변하지 못하는 홍익표 의원은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수석대변인직을 사퇴하기 바란다”라고 적었다. 


홍 수석대변인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에 전화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를 통해 “공개 사과 내용을 보고 어떻게 대처할지 결정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2월 25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홍 의원과 설훈 의원의 발언을 묶어 "원내대표로서 깊은 유감을 표시하고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같은 날 홍 의원은 기자들에게 "원내대표가 내 발언의 취지를 모르고 한 말씀 같다"라며 홍 원내대표의 사과에 반발을 표했다. 설 의원읜 2월 21일 현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20대 남성 지지율 하락을 교육 탓이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