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화장 적당히 해!” 골목식당 컵밥집 향한 도 넘은 비난

비난은 인신공격으로 이어졌다.

393,9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회기동에 이른 봄바람이 불었다. 백종원의 솔루션은 이번에도 효과를 발휘했다. 경희대학교 인근 벽화골목은 손님들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솔루션을 신청했던 닭요릿집, 고깃집, 피자집, 컵밥집은 모두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 중간에 고비가 없지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그렇다. 물론, 사장님들의 노력이 뒷받침되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일이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회기동 편은 여러 면에서 의미가 있다. 첫째, 어느 순간부터 필수 요소가 돼버린 ‘악역’이 등장하지 않았다. 홍은동의 홍탁집 아들(도 이제 어엿한 사장님이다), 청파동의 피자집 사장님과 고로케집 사장님 등이 대표적이다. <골목식당>은 이들을 시청률의 연로로 삼았다. 청파동을 다뤘던 48회는 시청률 10.4%로 최고 기록을 찍었다.  


둘째, ‘악역이 없어도 된다’는 걸 확인했다.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그들의 덕(?)을 잔뜩 봤던 제작진의 입장에서 악역의 부재가 가져올 변화가 불안했을지도 모른다. 실제로 <골목식당>은 어느 순간부터 ‘욕하면서 본다’는 공식을 적용했던 대표적인 예능 사례다. 매회 논란이 반복되고 그 수위도 점점 높아졌다. 이에 제작진은 칼을 빼 들었다. 지난 2월 20일 방송된 54회는 시청률 8.9%로 끄떡없었다.

셋째, 악역이 빠진 자리를 연예인이 채웠다. 아무래도 화제성이 떨어지는 공백을 어떻게든 채워야 한다는 제작진의 불안감이 도드라졌던 대목이다. 물론 <골목식당>에 연예인 출연이 없었던 건 아니었다. 문제는 횟수와 분량이었다. 지난 회에서는 가수 크러쉬가 자신의 매니저와 함께 출연해 낮술까지 마셨다. 이들의 분량은 다른 이들의 비해 분명 길었다.


이번 회에는 차은우가 등장해 백종원과 피자 시식과 평가를 맡았다. 또, 걸그룹 네이처의 새봄, 로하·유채와 SF9의 찬희·다원, 프로미스나인의 이나경·송하영·장규리가 등장했다. 아마 회차 중 연예인 출연은 이번이 최다 기록이었을 것이다. 홍보 효과에 있어서 윈-윈을 할 수 있다면 좋은 일이지만, 시청자들이 <골목식당>에 바라는 건 식당의 변화다. 분명 과유불급이었다. 

“우리 절대로 더 이상 울면 안 돼. 사람들이 가식이라고 운다고 해.”

넷째, 악역이 없어도 악플은 계속됐다. 실제로 고깃집 사장님 부부는 인터넷 기사에 달린 댓글에 상처를 입었다고 고백했다. 그동안의 고충과 현재 상황의 어려움이 대해 이야기하다가 흘린 눈물에 일부 시청자들이 악플을 달았다. 그러나 이는 약과였다. 컵밥집은 그야말로 십자포화를 당했다.


PPT까지 준비하며 백종원과 대립각을 세웠기 때문일까? 그들이 100% 옳다고 할 순 없지만, 노량진의 컵밥이 ‘섞으면 그 맛이 그 맛’이라는 분석 자체는 틀린 게 아니었다. 컵밥집은 악역이 없었던 회기동 편에서 유일하게 논란거리가 됐다. 그런데 초반의 비난이 컵밥집의 경영방식에 국한됐다면 그 이후로는 개인에 대한 공격으로 이어졌다.

‘화장 좀 적당히 하라’

‘목폴라에서 손 좀 떼라’

‘모자를 몇 번이나 만지는 거냐.’

포털사이트에 달린 댓글은 옮기기에도 민망할 지경이다. 그 내용은 다름 아니라 컵밥집 사장님의 외모, 즉 옷과 화장에 대한 것이었다. 그 댓글들은 결론적으로 위생과 연결 지어 나름대로의 정당성을 추구하는 듯 보이지만, 스스로의 편견과 선입견을 강화할 뿐이었다. 요식업을 하는 자영업자의 생김새와 옷차림이 정해져 있는 게 아닌데 이에 대한 비난은 그저 헐뜯기일 뿐이다.


또, 애초에 조리 과정에서 위생 문제가 있었다면 방송에서 백종원이 지적했을 게 분명하다. 하지만 그런 문제는 노출되지 않았다. 인터뷰 도중에 긴장해서 모자를 만지는 것까지 문제 삼는 건 말해 뭐할까. 


악역이 빠진 자리를 연예인이 채웠고 시청자는 자신들만의 악명을 만들어 화살을 쐈다. 다행히도 거제도로 떠나는 다음 편에는 연예인의 출연이 쉽진 않을 듯하다. 그러나 워낙 과격한 사장님들이 예고편을 수놓은 만큼 걱정이 되기도 한다. 제작진과 함께 시청자인 우리도 함께 고민해 봐야 할 부분이다. 상처 입은 고깃집 사장님에게 백종원은 “상처받지 마세요. 대부분의 시청자는 응원해요”라고 위로했다. 컵밥집도 마찬가지다. 부디, 상처받지 마시길.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