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국회서 분신한 시민 ‘통구이’라 비하한 국회의원 비서

소병훈 의원의 7급 비서다.

1,3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통구이됐어ㅋㅋ”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의원실이 한 비서가 ‘국회 특권 폐지’를 요구하며 분신한 60대 남성을 ‘통구이’라 비하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2월 14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소 의원의 7급 비서 이모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회에서 분신 후 쓰러져 있는 남성의 사진을 올리며 “사상이나 종교가 이렇게 무섭습니다 여러분.. 이런분들 특징이 목숨 아까운줄 모르죠”라 적었다. 그러면서 ‘#쥐불놀이’라는 부적절한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에 자초지종을 묻는 댓글이 연이어 달리자 이씨는 “통구이됐음”이라는 댓글을 반복해 달았다. 또한, 이씨는 해당 남성이 분신 전 ‘국회는 국가의 심장과 같은데 동맥경화를 일으키고 있다’고 쓴 호소문을 갖고 있었다는 점에 대해 “애국자께서 국회는 나라의 심장이래놓구 심장에 불을 질렀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논란이 되자 이씨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소 의원 의원실 관계자는 해당 논란에 대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비서가 잘못을 반성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사의를 표시했다”며 “어떻게 이런 얘기를 할 수 있었는지 믿기지 않는다. 입이 있어도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출처ⓒ연합뉴스

이씨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통구이’발언은 지인이 쓴 댓글에 다시 댓글을 달면서 쓴 표현”이라며 “처음에 그 분이 극우 세력이라고 생각해서 비꼬듯 글을 올렸지만 성급하고 잘못된 생각이었던 것 같다 반성하고 있다”며 분신한 남성과 가족들에게 사과를 표했다.


해당 소식을 전한 기사에는 이씨는 비난하는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한 포털사이트에 댓글창에는 “인성이 안된 비서들이 문제다”, “이런 자격미달자부터 하나씩 내보내야 한다”, “이건 참… 할말을 잃었다”, “이런인간이 진짜 혈세빨아먹는 XX덩어리다”라는 식의 댓글이 연이어 달렸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