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박소연 대표 '안락사 논란'에 제보자 징계한다는 케어

직원 구조조정도 진행할 예정이다.

12,6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

출처©연합뉴스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는 구조한 동물 약 200여 마리를 안락사시킨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지난 1월 18일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가, 1월 21일에는 동물보호 활동가 박희태 씨가 박 대표를 고발했다. 이에 경찰은 1월 23일 박 대표에 대한 출국 금지를 요청했다.


박 대표의 안락사 논란은 내부 고발로부터 시작됐다. 내부 고발자 A씨는 연합뉴스와의 전화로 내부 고발의 배경을 밝혔다. 그는 박 대표가 구조에만 열을 올렸을 뿐 이후 대처에는 신경 쓰지 않았으며 발령 초기부터 입양이 어렵고 사나운 늙은 개체들의 안락사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눈 감고 있던 나에게도 잘못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야말로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라고 심정을 토로했다. 


이러한 논란은 ‘케어’ 이사회와 직원연대의 대립으로 이어졌다. 케어의 이사회는 페이스북을 통해 내부제보자에 대한 직무 정지를 추진하고 직원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내부고발자 임 이사의 직무 정지에 관해서 “언론제보자인 임 이사에게 이사회 소집을 통보하여 언론에 제보하기 전 이사회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점에 대한 소명을 요청했다. 임 이사는 이사회에 꾸준히 불참했다. 정관에 따라 직무를 즉시 정지할 수 있으나, 한 번의 해명 기회를 더 주기로 했다”라고 정리했다. 


박 대표의 직무 정지에 관해서는 “박 대표와 임 이사 양측의 이야기를 듣고 결정하려 했으나, 임 이사의 불참으로 박 대표의 임원 직무 정지안은 부결됐다”라고 설명했다.

출처©케어 페이스북 발췌

이사회와 직원연대가 대립각을 세우게 된 직접적인 계기는 구조조정과 노조 설립이었다. 이사회는 “현재 1400명의 회원이 이탈했고, 월 2,500만 원의 후원금이 감소했다”라고 말한 뒤 “모금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는 상태에서 인원 감축은 불가피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직원연대가 박 대표 사퇴를 요구하고 노조 설립을 추진하는 점에 대해서도 “노조 결성을 추진하고 자율 경영권 및 인사권에 개입하려 하고 직원복지를 내세우며 경영진을 압박하고 있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동시에 “직원연대의 활동이 강압적이고 비민주적이다. 이에 직원연대 구성원끼리도 강한 불만을 품고 이탈하는 예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사회는 직원연대의 일부 구성원이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유착설’에 연루돼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직원연대는 강하게 반발했다. ‘케어 2차 이사회 결과 보고문에 대한 직원연대 질의서’를 내어 “직원연대가 노조 결성을 통해 경영권 및 인사권에 개입하려 한 정황과 증거를 밝혀달라.”고 질의했다. 유착설에 관해서는 “’일부 구성원’이 누구이며, 내부 제보자인 임 이사에게 지시를 받았단 증거를 밝혀달라”고도 요구했다. 또한, 현재의 이사회에 대해서는 “이사회 대부분이 박 대표의 가치에 동의하는 분들인 만큼, 인적 구성에 의구심이 있다. 지금 이사회는 안락사 논란에서 박 대표를 변호하는 기구일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출처©연합뉴스

한편, 지난 1월 31일 경찰은 ‘케어’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를 통해 회계자료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엔 케어가 운영하는 보호소와 입양센터 등이 포함됐으나 박 대표의 자택은 압수수색 대상에 오르지 않았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