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박근혜 생각나게 한다'는 경제보좌관의 망언(?)

야당은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직썰 작성일자2019.01.29. | 648  view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source : ©연합뉴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보좌관이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헬조선’이라 말하지 말고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 국가 연합-)을 가보면 ‘해피조선’을 느낄 것”라는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1월 28일 김 보좌관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앞서 언급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 간담회는 문재인 정부의 2019년 신남방 국가 경제정책과 주요 방향을 듣기 위한 자리였다. 신남방지역 진출 투자 관심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경영진이 참석했다.  


김 보좌관은 한국의 아세안 진출을 이야기하며 “한국의 5~60대도 할 일 없다고 산이나 가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험악 댓글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가야 한다”며 “박항서 감독도 한국에서 구조조정 되었다. 베트남에서 인생 이모작으로 대박을 터뜨린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20~30대를 향해 “아세안에서 보면 한국은 ‘해피조선’이다. 아세안 국가에선 한국 학생들 붙잡고 한글 배우려고 난리다. 마음 같아선 취직 못 하는 국문과 졸업 젊은이들을 한국어 선생으로 데려가고 싶다”고 주장했다.

source : ©연합뉴스

김 보좌관의 발언이 언론에 공개되자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박근혜 정부 때 “청년들 중동 가서 일자리 찾아라”와 무엇이 다른가’라는 반응 또한 있었다.


여론의 격한 반응에 김 보좌관은 결국 사과했다. 그는 청와대 출입 기자들에게 “신남방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습니다. 저의 발언으로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라는 내용의 사과문을 배포했다. 


김 보좌관 발언 논란에 4개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 사과와 당사자의 청와대 경제보좌관직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각 당의 논평을 짧게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무책임하고 뻔뻔한 망언에 책임지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

-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 대변인 
“박근혜 정부의 ‘중동 가라’의 2탄인가. 전 정권과 다른 게 무엇인가.”

-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문재인 정부의 ‘나라다운 나라’는 ‘탈조선’하는 나라인가?”

-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
 “청년, 국민 불만을 해소하는 대신 이를 탓하고 ‘탈조선’을 조장하는 발언”

-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직썰 추천기사>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다이어트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