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던 국회의원의 근황

7개월 만에 자유한국당으로 돌아왔다.

2,1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서울 살다 이혼하면 부천 가고 더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 쪽으로 간다.

일명 ‘이부망천’ 발언으로 부천·인천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검찰 고발까지 당했던 정태옥 의원. 실언에 책임지고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던 그가 소리소문없이 자유한국당에 복당했다. 2018년 6월 탈당 후 7개월 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월 21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이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어 정태옥 의원의 복당을 결정했다. 정 의원은 대구 북구갑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앞서 정 의원은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둔 6월 7일 생방송 토론에 출연해 문제의 ‘이부망천’ 발언으로 공분을 샀다. 당시 자유한국당 대변인 자격이었던 정 의원은 수도권 지방선거 판세를 분석하던 중 유정복 전 인천시장 재임 시절 인천의 각종 지표가 안 좋다는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반박하다 ‘이부망천’이라는 드립(?)을 시전했다.

정태옥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유정복 당시 인천시장 후보

출처ⓒ연합뉴스

지방선거를 앞둔 긴박한 상황.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그뿐 아니라 같은 당의 유정복 당시 인천시장 후보자까지 나서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 및 정계 은퇴를 주장했다. 이에 6월 10일 정 의원은 당 대변인직에서 물러남과 동시에 자진 탈당했다. 이후 정의당 인천시당, 인천 시민 등은 명예훼손, 모욕 혐의 등으로 정 의원을 고발했지만, 무혐의 처분이 났다.

당시 검찰은 “피의자 발언이 부천과 인천의 지역 이미지를 훼손하고 부천과 인천 시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안겨 준 사실은 인정되나 법리적으로 검토한 결과 형사처벌은 어려운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