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이번엔 ‘카이-제니 열애’, 디스패치 이대로 괜찮을까?

명백한 사생활 침해다.

3,1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디스패치 홈페이지 캡처

“‘엑소’ 카이(24)가 사랑에 빠졌다. 상대는 ‘블랙핑크’ 제니(22). SM과 YG의 대표 그룹 멤버는, 현재 열애 중이다.” 

- 디스패치

온라인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올해도 어김없이 1월 1일 아침 열애설을 터뜨렸다. 2013년부터 시작된 디스패치만의 전통이다. 2017년 탄핵 정국을 제외하면 매년 그래 왔다. 대중들은 연말만 되면 디스패치가 새해 1월 1일에 누구의 열애설을 터뜨릴지 촉각을 곤두세운다. 그런데 이런 보도 행태에 문제는 없는 걸까? 


2013년 김태희와 비(정지훈)를 시작으로, 2014년에는 이승기와 소녀시대의 윤아, 2015년에는 이정재와 대상그룹 상무(현재 전무) 임세령, 2016년에는 EXID의 하니와 JYJ의 준수, 2018년 빅뱅의 지드래곤과 애프터스쿨 출신의 이주연이 디스패치의 타깃이 됐다. 그리고 2019년의 타깃은 엑소의 카이와 블랙핑크의 제니였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2017년에는 탄핵 정국의 혼란 속에 디스패치도 한 해 쉬어갔다.


기사 속의 ‘2019년 1월 1일 1호 커플은, 카이와 제니다’라는 문장을 통해 디스패치가 이 신년행사에 얼마나 자부심을 가졌는지 알 수 있다. 그렇다면 디스패치는 두 사람의 열애설을 파헤치기 위해 어떤 취재 방법을 채택했을까? 간단히 말해 그건 ‘뒷조사’다.  

디스패치 기자들은 카이와 제니의 몰래 추적했다. SNS를 뒤져 가며 증거들을 확보했고 그들의 야밤 데이트를 포착하기 위해 몰래 공원까지 쫓아갔다. 그뿐인가? 자택 지하 주차장까지 촬영했다. 디스패치는 은밀하고 치밀하게 타깃의 행적을 뒤쫓았다. 단지 열애를 확인하기 위해서 말이다.


이러한 디스패치의 파파라치식 취재 행태는 명백한 사생활 침해에 해당한다. 물론, 카이와 제니는 연예인이고 유명인이다. 직업적 특성상 사생활이 노출되는 것을 일정 부분 감내해야 한다. 그러나 취재라는 명목으로 이뤄지는 파파라치식 사생활 침해까지 견뎌야 할 이유는 없다. 무엇보다 디스패치의 행위가 ‘국민의 알 권리’, 즉 공익에 얼마나 부합하는가? 


다행스러운 건 디스패치에 대해 비판적인 여론이 점차 형성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디스패치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자는 “디스패치는 사생활 침해 집단”이라며 “연예인들은 인권 존중을 받지 못하고 있다. 연예인이기 전에 한 사람인데 디스패치는 그것을 무시하고 사생활 침해를 계속한다”며 폐간을 요구했다. 물론, 청와대가 언론사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는 없겠지만 말이다.

디스패치는 연예인에 향한 대중들의 호기심과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열애설과 같은 개인적이고 민감한 사안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크다는 걸 잘 알고 있다. 일부 대중들은 디스패치의 취재력(?)을 환호하기도 한다. 대중의 욕망과 디스패치가 만나 연예인들의 사생활은 지워졌다.


온통 2019년 새해가 밝았다고 난리다. 헌것은 가고 새것이 왔다고 한다. 그런데 우리가 새해의 시작과 함께 하는 일이 고작 디스패치의 폭로에 열광하는 것이라면 너무 헛헛하지 않은가? 달라진 건 없다. 디스패치는 여전히 연예인을 몰래 사찰할 것이고 그들이 내놓는 열애설은 어김없이 조회수 1위를 찍을 것이다. 디스패치를 키워낸 우리가 먼저 달라지지 않는다면 디스패치의 신년행사는 2020년에도 계속될 것이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