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강릉 펜션 사고에 교육부 헛발질? “수능 후 학생 방치 점검한다”

학생 ‘방치’가 문제가 아닐 텐데요…

1,3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출처ⓒ연합뉴스

“수능 이후 마땅한 교육프로그램이 없어 학생들이 방치되는 것 아닌지 전수점검하겠다.”

12월 19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강릉 펜션 사고 교육부 상황 점검 회의에서 이와 같이 말해 비판이 나오고 있다.


앞서 12월 18일 수능 후 강릉의 아라레이크 펜션으로 현장체험학습을 간 대성고 학생 10명이 펜션에 묵던 중 일산화가스가 실내로 유입되면서 사망하거나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학생 사망 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이며 일산화탄소는 보일러 연통이 분리돼 새어 들어온 것으로 확인했다. 


사고의 원인이 보일러에서 샌 가스로 확인된 가운데 유 부총리는 교육부 상황점검 회의에서 수능 후 학생 방치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체험학습 명목으로 고등학생끼리 장기투숙하는 여행이 있는지도 신속히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처ⓒ연합뉴스

또한, 유 부총리는 “모든 학생안전 매뉴얼과 규정을 재점검하겠다”며 “아이들 안전과 직결된 사안은 교육청에 권한이 있더라도 교육부가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지 않게 조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부 입장에서는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하기 때문에 여러 상황을 고려해 내린 조치로 보이지만, 해당 사고를 지켜보는 시민들 입장에서는 교육부의 결정이 다소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일산화탄소가 문제지 여행이 문제가 아니라는 반응이다.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펜션 내 보일러

출처ⓒ연합뉴스

교육부는 교육청과 함께 학교별 학기 말 학사운영 현황과 학교 밖에서 이뤄지는 학생 개인체험학습 안전상황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교육청별 점검결과는 21일께 교육부에 보고될 예정. 또한, 교육부는 안전이 우려되는 체험학습은 학교장이 재고할 수 있게 해달라고 교육청에 요청했다.


피해자과 가족에 대한 대책도 내놓았다. 교육부는 피해 학생뿐 아니라 “피해자 가족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번 사고로 사상한 학생들이 다닌 대성고에 심리지원팀을 보내 다른 학생과 교사의 안정을 돕기로 했다. 다친 학생들이 치료받는 강원 강릉시와 원주시 병원에도 인력을 배치해 가족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망한 학생 장례비용은 교육청이 전액 지원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