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조선일보 손녀’ 연상시킨 드라마 속 소름 돋는 장면

“난 내 식대로 내 딸 관리해.”

291,96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리 예빈인 도둑질을 한 게 아니라 스트레스를 푼 거야. 내 딸한텐 그게 게임이고 놀이였을 뿐이라고. 새벽부터 오밤중까지 하루 온종일 학교로 학원으로 내몰리는 아이가 스트레스가 없겠니? 네 식대로 하면 당장 학원 관둬야지. 난 그렇게 못해. 한국 같은 경쟁 사회에서 어떻게 학원을 끊어. 난 내 식대로 내 딸 관리해.”

JTBC 드라마 <SKY 캐슬> 5회의 한 장면이다. 한서진(염정아)은 둘째 딸 예빈(이지원)의 탈선을 인지하고 있었다. 예빈이 학원 근처 편의점에서 과자를 수시로 훔치고 있다는 걸 알면서도 이를 묵인했다. 서진은 오히려 편의점 점주를 찾아가 돈을 건네며 CCTV 영상을 지워달라고 요청했다. 뒤탈이 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었다.


서진은 딸의 도둑질을 지적하는 이수임(이태란)을 찾아가 따진다. 도둑질이 아니라 스트레스를 푼 것뿐이고 그저 게임이고 놀이였을 뿐이라고. “그렇게 키워서 괜찮겠니?”라고 묻는 수임에게 “그래, 난 이렇게 해서라도 내 딸들 명문대 보낼 거야. 이보다 더한 일도 할 수 있어. 그래야 내 딸들도 최소한 나만큼은 살 수 있으니까”라고 쐐기를 박는다.

“남편이 아무리 잘 나가도, 네가 아무리 성공해도 자식이 실패하면 그건 쪽박 인생이야.”

한서진의 가장 큰 삶의 동력은 ‘자식의 성공’이다. 그 성공이란 오로지 명문대의 진학이다. 그렇다 보니 서진은 자신의 딸이 절도가 아니라 그보다 더한 짓을 저지른다고 해도 딸을 옹호할 것이다. 딸의 의대 진학에 대한 집착, 그 어긋난 욕망이 서진을 괴물로 만들어 버렸다. 그런데 괴물이 된 건 서진뿐일까. 그런 서진 밑에서 자라난 예서(김혜윤)와 예빈도 그 모습을 닮고 있다.

1등이 전부라 교육받아온 예서는 자기밖에 모르는 아이가 됐다. 주위 친구들을 무시하는 독단적인 성격. 사람을 사람으로 대하는 게 아니라 자신의 성공을 위한 도구쯤으로 여긴다. 설령 예서가 의대에 들어가 의사가 된들 환자를 생각하는 의사가 될 수 있을까?


예빈은 엄마와 언니에게 반발하지만,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능력을 상실한 채 스스로를 갉아먹고 있다. 편의점에서 물건을 훔치면서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그것이 잘못된 행동이라는 걸 (알고 있겠지만) 누구도 똑바로 이야기해주지 않았다. 그의 행동을 나무라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상대가 어른이어도 아랑곳하지 않고 “재수 없다”며 무례한 언행을 저지르는 첫째 딸. 그의 잘못을 지적하기보다 두둔한 서진. 둘째 딸의 도둑질. 그리고 그것을 혼내기보단 스트레스를 푼 거라 합리화하는 서진. 이들을 보면서 문득 얼마 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한 초등학생의 폭언이 떠올랐다. 그는 조선일보의 방상훈 사장의 손녀였고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의 딸이었다. 초등학교 3학년에 불과한 그 아이가 입에 담은 말들은 섬뜩했다.

“돈 벌려면 똑바로 벌어.”
“아저씨는 장애인이야. 팔, 다리, 얼굴, 귀, 입, 특히 입하고 귀가 없는 장애인이라고. 미친 사람이야.”
“일단은 잘못된 게 네 엄마, 아빠가 널 교육을 잘못시키고 이상했던 거야. 돈도 없어서 병원하고 치과도 못 갔던 거야 가난해서.”
“아저씨 진짜 해고당하게.. 나 아저씨 보기 싫어 진짜로. 아저씨 죽으면 좋겠어. 그게 내 소원이야. 아저씨 죽어라.”

인간성이 결여된 언어들은 끔찍했다. 이 녹취가 공개된 후 사회적 파장이 커지자 방정오 전무는 사과문을 발표했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자신의 자리에서 물러났다.


현실 속의 수많은 예서와 예빈은 결국 명문대에 진학하고 탄탄대로를 달려 소위 사회 지도층이 될 것이다. 그리고 때론 자신의 지위를 아래로 향해 마음껏 휘두르기도 할 것이다. 어쩌면 현실은 드라마보다 가혹하다. 괴물을 키우는 사회가, 괴물에게 여전히 자리를 내어주는 사회가 씁쓸하기만 하다.


바로 이 시점에서 은 교육이 무엇인지 부모의 역할이 무엇인지 우리에게 묻고 있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