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고민과 배려 없는 참담한 네이밍 ‘빚투’

연예인 채무 사건을 두고 미투를 패러디했다.

2,9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이크로닷(신재호)을 시작으로 래퍼 도끼(Dok2), 비(정지훈), 마마무의 휘인, 배우 차예련까지 연예인 가족과 관련된 채무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이들의 경우에는 부모의 빚이 문제가 된 케이스다. 한편,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우지원은 (본인의) 채무 불이행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지인에게 빌린 5,000만 원을 갚지 않았다는 의혹이다. 


폭로의 대상이 된 이들은 각자의 방식대로 문제를 대처했다. 대중들은 그 갖가지 양태를 다양한 감정으로 지켜보는 중이다. 마이크로닷은 부모의 사기 사건이 본격적으로 제기되자 “사실무근이며 강경 대응하겠다”며 반응했다. 부모의 피소 사실이 밝혀지자 마이크로닷은 공식 사과를 했다. 또, 출연 중인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래퍼 도끼(Dok2)는 어머니가 동창으로부터 과거에 빌린 1천만 원을 아직까지 갚지 않았다는 의혹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SNS를 통해 ‘마이크로닷과 자신을 엮지 말라’며 ‘어머니는 사기 친 적 없고 법적 절차를 받은 것이다. 돈은 저에게 오면 갚아드리겠다. 저는 몰랐던 일이다. 잠적한 적 없고 사기 친 적 없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1천만 원은 한 달 밥값밖에 안 되는 돈”이라는 표현이 문제 삼았다. 이내 도끼는 채무 문제를 원만히 해결했다고 밝혔다.


비의 경우에는 돌아가신 어머니의 채무를 적극 변상하겠다고 밝히고 피해 주장 당사자를 만났다. 그러나 차용증과 약속어음 원본도 없이 1억 원의 합의금을 요청해 난항을 겪고 있다. 또, 휘인과 차예련은 문제의 아버지와 사실상 인연이 끊어진 상태로 살아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차예련은 15년 동안 왕래 없던 아버지의 빚 10억 원을 계속해서 갚아왔다고 밝혔다. 

이제 대중은 채무 폭로의 대상이 된 연예인들의 대응 방식에 주목하고 있다. 연좌제를 적용해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부모의) 채무 문제를 얼마나 책임감을 느끼고 해결하려 하는지 집중한다. 그런데 이 걷잡을 수 없는 분위기에서 한 가지 우려스러운 점이 있다. 바로 언론의 태도다. 


일각에서 연예인들을 겨눈 잇따른 채무 폭로를 ‘빚투’라 부르기 시작했다. ‘미투’를 패러디한 것이다. 다수의 언론이 이를 기사 제목에 보란 듯이 내걸었다. 계속 사용되는 거로 보아 일부 언론은 ‘빚투’라는 말을 꽤나 적절한 표현이라 생각하는 모양이다. 


그러나 ‘미투’에서 따온 것이 명확한 ‘빚투’라는 말을 별다른 문제의식 없이 사용하는 게 괜찮은지는 의문이다. 미투는 여성들의 처절한 저항 속에서 시작된 운동이자 언어이다. 한국 사회는 아직 그 외침에 제대로 대답하지 못했다. 가해자들이 대한 단죄는 물론, 사회적 제도적 차원의 문제 해결도 요원하다. 그런가 하면 피해자를 ‘꽃뱀’이라 부르며 그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비난하고 억누르고 있다. 


한국 사회에서 미투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그런데 아무런 고민 없이 미투를 패러디로 활용해 희화화해도 되는 걸까? 맹렬히 끓어오르면서도 한없이 무심한 사회의 차가운 온도가 두렵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