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이 “게임 때문”이라는 의원

“가장 위험한 것이 게임 중독”

1,1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0월 30일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이 게임 중독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발언은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나왔습니다. 윤종필 의원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인터넷 스마트폰 과의존 현상 중 가장 위험한 것이 게임 중독”이라며 여성가족부가 게임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를 최소화해야 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치권이나 언론계 일부 인사들은 폭력이나 살인 사건이 벌어질 때마다 “폭력 게임이 문제”라고 주장합니다. 사실일까요?

출처ⓒMBC 기사 캡처

이에 대한 유명한 일화가 하나 있습니다. 2011년 MBC 뉴스데스크가 보도한 ‘잔인한 게임 난폭해진 아이들’이라는 뉴스입니다. 


당시 유충환 MBC 기자는 서울의 PC방을 찾아가 예고 없이 전기를 차단했습니다. 컴퓨터 전원이 꺼지자 사람들은 거친 반응을 보였습니다. 기자는 그걸 보고 “폭력게임의 주인공처럼 난폭하게 변해버렸다”라고 말했습니다. 


게임이 아니었다면 거친 반응은 나오지 않았을까요? 영화관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영화 관람 도중 정전이 되면 당연히 불만이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누군가는 거친 반응을 보일 수도 있습니다. 당연한 반응입니다. 그런데도 컴퓨터 전원을 꺼놓고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자 “폭력 게임 때문”이라니. 워낙 황당한 해프닝이라 해당 영상을 이후에도 자주 회자됐습니다.

출처ⓒ인디펜던트(Independent) 기사 캡처

게임과 폭력의 연관성에 대해 반박하는 연구도 나왔습니다. 2017년 3월 독일 하노버 의과대학은 나 <콜 오브 듀티(Call of Duty)>와 같은 게임을 플레이 한 사람들의 MRI를 스캔해봤습니다. 연구진들은 일부러 참가자들의 감정을 자극하기 위해 잔인한 이미지도 보여줬습니다.


오랜 시간 게임을 해온 게이머나 비게이머 모두 공격성과 신경 반응에는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결국, 독일 하노버 의과대학은 폭력적인 게임이 꼭 사람을 폭력적으로 만들지 않는다는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폭력적인 게임 때문에 잔인한 살인이 벌어진다는 주장은 논리에 맞지 않습니다. 일부 범죄 사건의 원인이 게임 때문이라는 주장이 황당한 이유입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