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일반인 출연자 외모 비하한 '나혼자산다' 패널들

"저 머리 없으신 분?" "왜 이렇게 삭았어?"

173,2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나 혼자 산다>

‘무지개 막둥이'가 오랜만에 MBC <나 혼자 산다>를 찾았다. 지난 9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홀로 지내고 있는 아버지를 찾아간 헨리의 모습이 담겼다. 두 부자는 추수감사절을 보내기 위해 음식을 준비했고, 지인들을 초대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장면이 있었다. 문제는 헨리가 아니라, 스튜디오에 앉아 VCR를 보며 코멘트를 날리고 있는 MC들이었다.


문제의 장면을 살펴보자. 시작은 박나래였다. 초대를 받은 헨리의 친구들이 속속 찾아오기 시작했고 VCR을 지켜보던 박나래는 헨리의 친구들을 두고 “아버님 친구 아니에요?”라며 무리수를 두기 시작했다. 전현무와 기안84등 MC들은 낄낄댔다. 제작진은 이 장면을 재밌다고 생각했는지, 헨리와 그 친구의 사진을 나란히 붙여두고 비교했다. 기안84는 “왜 이렇게 삭았어?”라며 외모품평에 나섰다.

출처MBC <나 혼자 산다>

얼마 뒤 다시 초인종이 울렸고 헨리는 자신이 무서워하는 바이올린 선생님일까봐 전전긍긍했다. 다행히도(?) 헨리의 또 다른 친구와 그 부모였다.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정겹고 보기 좋았다. 그런데 MC들이 또 찬물을 끼얹었다.


헨리가 "옆집 사는 친구예요."라고 소개를 하자 전현무는 눈을 똥그랗게 뜬 채 "저 머리 없으신 분?"이라 되물었다. 그러자 박나래는 "아버지 친구 아니고요?"라며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대단히 무례한 말이었지만 발언의 당사자들은 전혀 모르는 눈치였다. 웃음을 위해서는 못할 말이 없다는 것일까. 그렇게 시작된 외모 품평 분위기에는 브레이크가 없었다. 방송의 맥이 뚝 끊어지고 스튜디오의 MC들은 그 문제로 한참동안 옥신각신했다. 전현무는 헨리에게 삿대질을 해가며 "누가 네 친구야?"라고 따져 물었다. 박나래는 “이게 내가 오해하는 거예요?”라고 거들었고, 기안84는 눈치 없이 "다 친구 먹어!"라며 덧붙였다.


당황한 헨리가 지인들의 관계에 대해 차분히 설명을 하며 상황을 정리하려 했지만 전현무는 또 다시 헨리의 친구를 두고 바이올린 선생님이 아니냐며 헛웃음을 유발했다. 제작진은 '대혼란'이라는 자막과 함께 웃음소리를 잔뜩 깔아놓으며 희희낙락했다. 헨리는 자신이 방송에 초대한 지인들의 외모를 품평하는 분위기를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민망함에 얼굴이 빨개진다.

출처MBC <나 혼자 산다>

출처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 혼자 산다>만의 문제는 아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축구선수 박주호의 딸 박나은을 소개하면서 "먹을 때도 울 때도 한결 같이 역대급 미모" "(톰 크루즈의 딸) 수리 크루즈 뺨치는 외모"라는 자막을 달아 놓았다. 네 살 어린 아이에게 외모 지상주의의 굴레를 덮어 씌운 것이다. KBS <개그 콘서트>를 비롯한 개그 프로그램들은 그동안 외모와 체격 등 외모를 웃음의 소재로 적극 사용해 왔다.


사회 전반에 만연한 외모 지상주의/외모 품평은 모두가 고민해야 할 숙제이고 반드시 고쳐나가야 할 과제다.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방송은 더욱 조심해야 하고 더 철저해야 한다. <나 혼자 산다>의 제작진과 MC들도 이 문제의 심각성을 빨리 인식해야 한다. 이제 누군가에게 불편함을 주는 방식으로 웃음을 만들어내는 방식은 용인될 수 없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