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아내에게 "아들 낳든지 시부모와 합가하든지" 선택하라는 오정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로 공적이 된 오정태

106,8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부모와) 합가를 안 하면 아들은 꼭 낳아야 되고 아들을 안 낳아주면 합가를 꼭 해야 돼. 약속을 했어요. 근데 또 딴소리하려고.

코미디언 오정태가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으로 모든 여성의 공적으로 등극한 느낌이다. 시부모와의 합가를 강요하기도 하고 그게 싫으면 아들을 낳으라는 그의 태도에 수많은 시청자들이 격한 감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표면적으로 드러낸 문제는 합가였다. 오정태는 돈이 부족해 양쪽 집을 합칠 수밖에 없다는 입장. 그러면서 아내 백아영이 이미 동의했으면서 말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아본 경험이 있는 백아영은 합가에 줄곧 부정적이다. 한 성격하는 시어머니와 자신이 충돌한 것이 불 보듯 뻔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며느리에게 모든 책임이 전가되리란 걸 백아영은 뼈저리게 알고 있었다. 


오정태는 자신이 왜 이토록 비난을 받고 있는지 그 이유를 알고 있을까? 합가는 불편하고 고단하지만, 경제적 사정에 따라 불가피하다면 할 수도 있는 일이다. 문제는 그 과정에서 가족의 구성원이자 당사자인 아내와 얼마나 충분한 대화를 나눴는지 어떻게 합의했는지일 것이다.

그런데 오정태의 태도는 일방적이다. 대화했다고 항변할지도 모르겠지만, 통보에 지나지 않았다. 그런 후 “네가 양보해라”, “네가 견뎌야지”라는 무책임하기 그지없다. 아내 입장에선 오정태의 무책임함이 갑갑할 노릇이다. 결국 오정태가 정말 비난의 대상이 된 까닭은 아내에 대한 존중이 없는 태도 때문이었다.


시댁에 갔을 때도 마찬가지다. 딸의 표현대로 엄마는 아빠에게 끌려가야 했다. 아니나 다를까, 오정태는 아내를 챙기거나 배려하지 않았다. 게다가 아내와 아무런 상의도 하지 않은 채 저녁까지 먹고 가라는 시어머니의 제안을 덥석 수락했다. 아내에게 의견을 묻는 일은 없었다. 늘상 그렇듯 일반적인 통보였다. 그 와중에 아내의 음식 솜씨가 형편 없다며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급기야 합가를 하기 싫으면 아들을 낳으라고 큰소리를 쳤다. 교회를 다닌다는 시어머니는 오정태의 사주에 아들이 있다며 두 팔 걷고 거들고 나섰다. 듣다 못한 시아버지가 “딸 둘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으로 생각하고 며느리한테 고맙다고 해라”고 일침을 날렸을 정도. 


일각에서는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사회적 갈등을 야기한다면서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연출이 과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보자. 어쩌면 이 프로그램은 현존하는 가정 내의 갈등을 드러내고 있는지도 모른다. 인터넷 카페 등에서 나오는 주제들을 공론화되는 것이다.

방송이 끝나고 나면 ‘아직도 저런 남편(시댁)이 있어?’라는 반응보다 공감에서 비롯된 분노가 주를 이룬다는 건 역설적이게도 이런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게 아닐까. 무엇이 문제인지 설득하고 이해하고 해결하기 위해서 말이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