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이국종 교수가 국회에서 영국 응급헬기 영상을 튼 까닭

“우리 같은 나라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

4,4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사람이 먼저인 사회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이런 것이 해결돼야 한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국정감사장에 출석해 한 호소다. 대체 무슨 일일까.


10월 24일 이국종 센터장(외상외과 교수)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국내 응급헬기 운용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먼저 영국에서 응급헬기로 환자를 이송하는 영상을 틀었다. 그러면서 “헬기가 민원을 신경 쓰지 않고 주택가 한복판에 바로 랜딩하며 무전도 한다. 그런데 저희는 현장에서 무전도 안 돼서 LTE가 터지는 낮은 고도로 비행할 때 카카오톡으로 대화하는 상황이다”고 하소연했다. 


반면, 국내의 현실은 달랐다. 이 센터장은 “영국의 경우 럭비 경기 중에도 경기를 끊고 응급헬기가 환자를 구조하는데 저희 같은 경우는 관공서 잔디밭에 내려앉아도 안 좋은 소리를 한다”, “소음 때문에 헬기장을 폐쇄하거나 방음벽을 설치하라는 민원이 들어오는데 이런 나라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SBS

또한, 그는 “저희는 관공서 잔디밭에 내려앉아도 같은 공무원들끼리 굉장히 좋지 않은 소리를 한다. 언젠가부터 관공서 잔디밭도 쓰지를 못한다”며 “국민의 생명이 존중받는 사람이 먼저인 사회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이런 것이 해결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 센터장의 출석은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앞서 9월 10일 허벅지에 중증외상을 입은 해경 승무원이 응급헬기를 지원받지 못하고 육상으로 이동하다 사망한 사고를 증언하기 위해서다.  


이뿐 아니라 의료현장에 인력난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대한민국 모든 병원이 겉모습은 화려하지만 바로 옆 일본만 비교해도 간호사 인력이 저희가 3분의 1이다. 의사는 말조차 않겠다”며 “이런 상황에서 주 52시간이 실행됐는데 그러려면 의료현장에 많은 인력증원이 있어야 한다”며 “인력증원 없이 (근무) 시간을 줄이면 문 닫으라는 것밖에 안 된다. 이런 식이면 한국사회에서 더 견디기 어려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