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우리가 '이 문제'를 외면하면 벌어지는 일

심각하지만 쉽게 외면당하는 문제다.

3,2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워싱턴포스트의 미디어 칼럼니스트 마거릿 설리번(Margaret Sullivan)이 작성한 칼럼입니다. 


안 그래도 매일 좋지 않은 뉴스를 받아 보는 사람들에게 UN 기후변화 보고서는 다소 먼일처럼 느껴질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수준의 교육을 받은 내 지인은 말했죠. “기후 변화에 대해 들어보긴 했지만, 1주일째 그 뉴스를 받아보지 않고 있습니다.” 


아직 이 사실을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들을 위해 말하자면 UN 보고서는 더 놀라기도 힘들 정도의 사실을 담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22년 후인 2040년까지 세계는 여러 심각한 문제에 직면하게 됩니다. UN 전문가들에 의하면 식량 부족, 산불, 산호초의 대량 죽음은 이런 위험 중 단지 몇 가지에 불과하죠.

출처ⓒ기후변화센터

최근 워싱턴포스트는 약간의 규제만 가해지고 있는 지구온난화 문제를 두고 (빠른 속도로 전개되는) “기존까지 벌어지지 않았던 규모의 인간 문명의 변화”라 보도했습니다. 이 기사는 월요일 아침 포스트의 홈페이지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졌죠.


뉴욕타임스에서도 이를 중요하게 보도했습니다. 해당 소식은 두 언론사 종이 신문의 1면을 차지했고 TV에서도 중요하게 다뤄졌습니다. 하지만 이런 뉴스는 세계 각지에 있는 미디어와 사람들의 토론에서 계속 더 중요하게 다뤄져야 합니다. 우리가 살기 좋은 지구를 유지하고 싶다면 말이죠. 


작가이자 뉴요커의 필진 필립 고리비치(Philip Gourevitch)는 UN 보고서에 대해 “기후 변화 외의 다른 이슈는 모두 부차적인 문제”라고 트위터에서 말했습니다. 포스트는 UN 환경프로그램(UNEP, U.N. Environment Program)의 수장인 에릭 솔하임(Erik Solheim)의 말도 인용했죠. “현재 상황은 부엌에 있는 연기 탐지기가 귀청이 터질듯하게 울리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는 불을 꺼야 합니다.”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3번의 대선 토론에서 기후 변화에 대한 질문은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부통령 토론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선거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제를 통제하기 위한 국가적, 전 세계적 노력에 등을 돌렸습니다. 그는 어차피 일어날 일을 왜 굳이 멈추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지 되물었죠.

한편, 우리가 기후변화에 관심을 두기엔 시급해 보이는 다른 많은 뉴스가 언제나 존재합니다.


일요일에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는 테네시주 민주당 지지를 선언하며 정치와 무관하겠다는 그녀의 서약을 깼죠. 


트럼프는 시끌벅적한 집회를 열고 매 순간 트위터를 날리며 정치적으로 반대지점에 서 있는 사람들을 위험한 방화범 무리로 묘사합니다. 동시에 타임스가 18개월에 이르는 조사를 통해 수십 년 동안 그와 그의 가족들의 자금 관련 비리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보도는 무시하죠.

트럼프 대통령 한 사람의 이슈만으로도 뉴스는 벅찰 지경입니다.

출처ⓒ한겨레

결국, 타고 있는 숲(기후변화)을 뒤로 한 채 매 순간 우리의 주의를 돌리는 너무 많은 나무(이슈)가 존재하죠. 물론, 실제로 몇 소식은 좀 더 중요한 것처럼 보입니다. 워싱턴포스트에 국제 칼럼을 기재하던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언론인 자말 카쇼기(Jamal Khashoggi)의 살인은 분명 우리의 즉각적인 관심을 받을 자격이 있죠.


사람들의 환경에 대한 관심을 지속시키는 것은 어렵습니다. 정치 분쟁 등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돌려 환경 이슈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게 하는 기사를 만들어내기 역시 쉽지 않죠. 


2013년 뉴욕타임스의 과학 분야 기자 엘리자베스 로젠탈(Elisabeth Rosenthal)은 내게 “이 분야에는 많은 뉴스가 없습니다. 우리는 빙하가 녹는 것을 계속 지켜보고 있습니다. 지금 당장 신문에 실어야 하는 긴급한 소식이 없는 거죠”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가 다가오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완전한 변화를 해야 하는 것처럼 전 세계의 기자와 언론사는 변해야 합니다. 이 주제는 항상 가장 중요한 위치에 있어야만 합니다. 이 지분은 항상 유지돼야 하죠. 

세계에는 많은 일이 벌어집니다. 계속해서 새로운 소식이 밀려들어 옵니다. 대다수의 소식은 기자나 뉴스 소비자의 관심을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어떻게 가장 중요한 소식을 주요하게 보도할 것인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다시 말해 기후 변화를 대하는 우리의 미디어, 공중, 세계의 자세는 지금 당장 바뀌어야만 합니다. 


지구 과학의 가장 똑똑한 사람들이 기후 변화에 대해 계속 경고하는 것처럼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게끔 해당 주제를 중요하게 보도할지에 대해 계속해서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이런 노력을 함에도 불행을 피할 수 없을지 모르죠. 하지만 노력조차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분명히 불행한 결말을 맞이할 것입니다.

* 외부 필진 뉴스페퍼민트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