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한 국회의원이 '벵갈 고양이'를 데리고 나타난 이유

동물까지 동원할 필요가…?

7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국정감사장에 느닷없이 ‘벵갈 고양이’가 등장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벵갈 고양이를 데리고 국정감사장에 나타난 이유는 무엇일까.


10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는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가 열렸다. 그런데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벵갈 고양이 한 마리를 국정감사장에 떡 하니 모셔왔다. 


이유는 무엇일까. 김 의원이 입을 열었다. 그는 “지난 9월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와 비슷하게 생긴 동물을 가져왔다”며 벵갈 고양이를 데려온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 비판을 시작했다. 김 의원은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날 눈치도 없는 퓨마가 탈출해 인터넷 실시간 검색 1위를 차지했다. 그랬더니 NSC(국가안전보장회의)가 소집된 게 맞느냐”며 “퓨마가 우리를 이탈한 지 1시간 35분 만에 NSC 회의가 열렸다. 작년 5월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는 2시간 33분 만에 회의가 열렸다. 미사일 발사보다 더 민첩하게 청와대가 움직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NSC 회의 소집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 내가 회의 멤버이기 때문에 안다”고 반박했다.


또한, 김 의원은 퓨마 탈출에 대해 정부가 “호들갑스러웠다”고 비판했다. 그는 “퓨마는 고양잇과 동물 중에서도 가장 온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육사나 관람객을 살상하거나 하는 게 전혀 아니다. 열린 우리 밖으로 나간 것일 뿐”이라며 “마취총을 쏴도 안 죽으니까 사살을 했다. 불쌍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홍 국조실장은 “퓨마가 울타리를 넘어갔으면 인근 주민은 굉장히 위험했다. 사살하지 않고 울타리를 넘어가 주민에게 위협이 됐다면 과연 얼마나 정부를 비난했을까”라며 “동물원 측과 협의해서 (사살을)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 측은 국정감사를 위해 어렵게 벵갈 고양이를 공수해 며칠간 닭가슴살과 참치 등을 먹이며 돌봤다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