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김지은씨 악플러, 알고보니 안희정 전 보좌진

실명으로 원색적인 욕설을 남기기도 했다.
직썰 작성일자2018.08.22. | 63,523  view
source : 연합뉴스

지난 며칠간 인터넷은 ‘안희정 무죄 선고’로 뜨거웠던 가운데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보좌진이 김지은씨에게 악플(악성 댓글)을 달다 적발됐다.


8월 2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김지은씨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 A씨와 B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안 전 지사의 전직 수행비서, B씨는 홍보사이트 관리자였다. 심지어 A씨는 김지은씨의 후임으로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가 된 인물로 1심 재판에서 안 전 지사 측에 서서 증언을 하기도 했다.

source : 연합뉴스

A씨와 B씨는 지난 3월 김씨에 대한 악플을 달기 시작했다. 김지은씨가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시점이다. 악플은 최근 안 전 지사의 1심 재판이 진행되기 전까지 계속됐다. 그들은 단 악플의 내용은 주로 김지은씨를 헐뜯는 내용이었다.


또한, 이들은 소셜미디어에서 실명으로 김지은씨를 비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성폭행 사건과 무관한 사생활이나 평소 품행을 비난하는 게 주요 내용이었다. 원색적인 욕설도 일부 포함됐다.


두 사람에 대한 수사는 전국 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들이 꾸린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 위원회’가 고발장을 제출해 시작됐다. 


현재 경찰은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이다.

<직썰 추천기사>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뉴스에이드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