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김의성, 문성근이 악역 맡으면 곤란한 이유

연기를 너무 잘해도 문제다. (농담)

175,0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악역을 맡지 않았으면 하는 배우가 있다. 연기를 못해서가 아니라 잘하기 때문이다. 그들이 악인으로 등장하면 ‘분노 게이지’가 몇 배는 뛴다. 짜증이 나고 역정이 솟구친다. 연기라는 것을 뻔히 알지만, 감정이 주체가 안 된다. 게다가 그들의 평소 모습과도 전혀 다른 캐릭터인데도 이질감이 느껴지기는커녕 몰입도만 높아진다.


그 힘든 일을 해내는 배우가 바로 김의성과 문성근이다. 김의성은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친일파 이완익을, 문성근은 JTBC <라이프>에서 부병원장 김태상 역을 연기하고 있다. 두 배우의 활약(?) 덕분에 드라마의 완성도가 높아진 기분이다.

악역은 중요하다. 갈등을 만드는 동시에 균형을 잡는다. 악역의 무게감이 떨어지면 당연히 극의 긴장감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해서 악역이 단면적인 성격을 지닌 일차원적인 캐릭터라면 이야기의 얼개는 얄팍해진다. 흔히 막장 드라마들에 나오는 악역 캐릭터를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악역에게도 그 나름의 명분이 있어야 한다. 캐릭터에 대한 이해와 설명도 필요하다. 그러한 부분을 설득력 있게 표현하는 건 결국 배우의 역량이다. 단순히 화를 내고 언성을 높인다고 ‘좋은’ 악역이 되는 건 아니다. 감정의 섬세한 묘사도 필요하고 그가 악인이 될 수밖에 없었던 당위에 대한 설명도 필요하다. 연기를 못하는 배우가 악역을 맡아서는 안 되는 이유가 이것이다. (물론, 너무 잘하는 배우가 맡아도 곤란하다…)

이래서 니는 멀었다는 기야. 배워두라. 원래 그런 아새끼들이 제일 잘 짓는 개가 되는 법이지. 지가 협박을 하면 나는 뭐 노네? 지 놈은 자식이 없는가 말이.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의성은 독보적인 악역이다. 설명이 필요한가. 이완용을 연상시키는 ‘친일파’를 연기 중이다. 그는 의병이라 불리는 민족주의 투사들과 비교되며 더욱 악랄한 인물로 이해된다. 그렇기 때문에 이완익은 자칫 뻔하디뻔한 인물이 될 뻔했지만, 김의성의 완급을 조절한 연기한 덕분에 탄력적인 캐릭터가 됐다. 그가 등장할 때마다 드라마는 묘한 긴장감이 넘쳐 흐른다.


이완익이 누구인가. 이토 히로부미를 찾아가 조선을 갖다 바치겠다 고개 숙이고 외부대신 자리에 앉기 위해 전임자를 계속해서 암살하는 자다. 그뿐인가. 하나뿐인 딸 쿠도 히나(김민정)의 약점을 잡고 끊임없이 이용하려 든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 재가(再嫁)를 보내려는 철저한 악인이다. 드라마를 보고 있자면 정말이지 화를 참기 힘들 지경이다.  


그의 악역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부산행(2016)>에서 “나만 살면 된다”는 극단적 이기주의자 용석 역을 맡아 ‘국민 악역 배우’로 등극했다. MBC <W>(2016)에서는 웹툰 작가 오성무와 진범 한상훈을 오가며 1인 2역을 소화했는데 정말이지 살벌한 연기였다. <더 킹>(2017)>에서 보여준 냉혹한 들개파 보스 김응수 역도 강렬하고 인상적이었다. 

너 지금 뭐라 그랬니? 노력이라고? 상국대학병원에서 30년 동안 하루 같이 어떻게 살아왔는데. 남의 등이나 쳐서 타이틀 따고 들어앉아 버린 네가 인제 와서 나를 평가하고 비난해?

한편, <라이프>에서 문성근이 맡은 김태상은 세속적인 인물이다. 실력 면에선 나무랄 데 없는 정형외과 의사지만, 잔인할 만치 권력을 지향하고 윤리의식은 그다지 또렷하지 않다. 후배 의사들을 철저히 하대하고 성공을 위한 부속품처럼 여긴다.


자신의 성과를 위해 환자들을 과잉 진료해 불필요한 인공관절 수술을 받게 하고 그것도 모자라 면허도 없는 인공관절 수술기기 납품업체 영원사원에게 환자의 수술을 맡기는 등 밥 먹듯 의료법을 어긴다. 이 사실이 밝혀지자 김태상은 예형우를 비난하며 길길이 날뛰기 시작한다. 문성근은 막다른 길에 몰린 자의 발악을 사실감 있게 그려냈고 그 장면은 최고의 명장면이라 할 정도로 몰입도가 있었다.  


문성근 또한 수많은 작품에서 악역을 연기했다. <한반도>(2006)에서는 친일파 총리였고 <실종>(2009)에서는 살인마였다. <남영동 1985>에서는 고문과 조작 수사에 관여하는 대공 치안본부 소속의 ‘윤 사장’으로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SBS <조작>에서는 진실 은폐에 적극 가담한 대한일보 구태원 상무 역을 맡았다. 그는 안정적인 연기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을 넣어 결코 간단치 않은 악역을 완성해 왔다. 


‘국민 악역 배우’라고 불러도 무방할 두 명의 배우, <미스터 션샤인>의 김의성과 <라이프>의 문성근. 두 사람이 등장하면 사람들은 분노하고 동시에 감탄한다. 우스갯소리지만, 앞으로는 김의성과 문성근이 가급적 악역을 그만 맡아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너무 잘해도 문제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