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드루킹 “2007년 한나라당 댓글 조작 기계 200대 구매”

조직폭력배를 시켜 총 30억에 구매했다고 주장했다.

16,3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댓글 조작 사건으로 수사를 받는 ‘드루킹’ 김동원씨가 2007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30억 원을 들여 댓글기계 200대를 구매했다고 특검팀에 주장했다. 


8월 19일 김씨는 댓글 조작 기계인 ‘킹크랩’ 개발 경위에 대해 “2007년 대선에 관여한 한나라당 측 인사로부터 ‘댓글 기계’에 대한 정보를 듣고 우리도 대응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는 게 사정 당국의 설명이다.

출처연합뉴스

김씨의 말에 따르면 당시 한나라당 측 대선 관계자는 서울 용산 전자상가 등지에서 1대에 500만 원가량의 기계 200대를 구매했다.


이 계산대로라면 총액 10억 원이 예상된다. 하지만 김씨는 한나라당이 기계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중국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에게 맡겨 보수 등의 용역 비용 20억 원가량이 추가로 지출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총 30억 원이 소요된 셈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해당 내용에 대해 설명 들은 바 없다고 반박한 상황.


하지만 특검 관계자는 해당 의혹에 대해 “별도로 특검팀에서 수사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지방경찰청은 해당 의혹을 수사 중이다.

2018년 6월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의혹을 고발한 민주당

출처연합뉴스

한편, 자유한국당은 새누리당 시절인 2012년 19대 총선에서 유권자의 개인정보를 무더기로 빼내 불법 선거 의혹도 받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당시 새누리당은 ‘서대문갑 지역 유권자 명부’를 통해 13만 1천여 명의 개인정보를 입수했다. 해당 명부엔 7만 4,398명의 유선전화 번호와 4만 8,670여 명의 휴대전화 번호가 담겨 있었다.  


새누리당은 이중 중복된 연락처를 제외한 서대문구 전체 유권자 71.9%에 해당되는 9뭔 4,711명의 연락처를 활용해 선거운동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