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불법촬영범죄 희화해 제대로 욕 먹은 부산경찰

가해자를 ‘장난끼 많은 사람’처럼 묘사했다.

22,4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산경찰이 페이스북에 ‘해운대에 숨어있는 불법촬영 범죄자를 찾아라!’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가해자 희화화 논란이 번져 결국 삭제했다.


8월 2일 부산경찰은 해운대에서 불법촬영은 근절한다는 목적으로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물을 올렸다. 부산경찰이 설치한 불법촬영자 등신대를 찾아 인증샷을 찍고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뒤 해당 게시물을 부산경찰에게 보여주는 이벤트였다. 하지만 취지와는 달리 내용이 지나치게 장난스럽고 가해자 미화한다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이 이벤트가 어딜봐서 불법촬영 근절과 연결됩니까? 시민들을 도와야 할 경찰이 범죄자를 유아화, 캐릭터화 시켜 심각한 문제를 하나의 놀이로 변질시켰다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몰카 범죄의 심각성을 장난으로 여기고 이벤트성을 가진 주제라 생각해 이런 말 같지도 않은 일을 벌이는 게 정년 국가 경찰들입니까?
불법촬영범죄가 재밌습니까?? 당신들 경찰 맞아요?

부산경찰 이벤트 게시물 캡처

출처부산경찰 페이스북, 중앙일보

해당 게시물을 보면 가해자는 멜빵바지에 야구모자를 뒤로 돌려쓴 모습이다. 이에 사람들은 마치 가해자를 아이처럼 보이게 희화화했다고 지적했다. 얼핏 보기에도 게시물에 묘사된 가해자는 처벌 대상이라기보다는 장난끼 많은 사람처럼 보인다.


최근 불법촬영물 근절은 중요한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공중파에서도 이를 기획 프로그램으로 다루는 경우도 늘었고 혜화역에서는 불법촬영물 근절을 위한 시위도 계속되고 있다. 


불법촬영물의 희화화는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 일단 불법촬영물이 웹하드,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급속도로 퍼지게 되면 피해자는 걷잡을 수 없는 고통에 시달리게 된다. 심각하게는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리다 결국 자살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이처럼 심각한 범죄를 희화화해 소비하는 건 큰 비난을 살 만하다. 


결국, 부산경찰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벤트도 중단했다. 이에 대해 8월 9일 부산지방경찰청 측은 “당초 캠페인 취지와 달리 일부 오해의 소지가 있어 캠페인을 중단함을 알려드린다”며 “내용에 대해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