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김성태 “문 대통령, 국정위기 돌파하려 기무사 끌어들였나”

“드루킹 사건을 희석하지 말라.”

14,4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처연합뉴스

기무사 관련해 연일 무리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걸고넘어졌다.


8월 2일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헌법에 엄격한 정치적 중립 의무가 규정된 군을 국정운영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끌어들였다면 문재인 정권은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무사 계엄령 계획 문건 관련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 시에도 기무사에서 이와 비슷한 시도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도 그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에도 기무사의 상황대비문건이 작성됐다는 사실이 확인된 만큼 2016년 기무사 문건 유출 경위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7월 31일 기무사가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 계엄령 검토 없었다”고 밝혔지만, 거듭 이와 같은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드루킹' 김동원씨

김 원내대표는 “군 본연의 책무에 대해 군을 내란음모나 획책하는 적폐세력으로 몰아가며 드루킹 특검을 희석하고 제1야당을 내란공범으로 몰아가려는 야당 탄압 정치공작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기무사 국정조사를 통해 내란을 실질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하고자 한 게 드러나면 국민의 이름으로 기무사를 해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검이 김경수 경남지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이제라도 특검 수사가 본궤도로 향해 가서 다행”이라며 “김(경수) 지사뿐 아니라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 송인배 정무비서관도 드루킹과의 커넥션이 규명돼야 하고 특검 수사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