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말없이 국가유공자 빈소 챙긴 문재인 대통령

“시아버님 생전에 문 대통령을 별로 안 좋아했는데…”

8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유공자 빈소를 챙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6일 청와대 SNS 방송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는 한 시민의 사연이 소개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방송을 진행하는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지난 10일 ‘대한민국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님’ 앞으로 편지가 도착했다”며 한 사연을 소개했다. 


자신을 국가유공자의 며느리라고 밝힌 시민은 “시아버님께서 갑자기 돌아가셔서 빈소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제복을 차려입은 무공수훈자회 선양단원들이 왔다”며 “대통령님 명의의 근조기와 태극기를 빈소에 놓고 엄숙하게 헌화와 분향을 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랬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아버님의 마지막 길을 세심히 보살펴주시고 국가유공자에게 최고의 예우를 다 해 주신 점에 대해 감사드리려 편지를 쓰게 됐다”며 “정말 감사하다고”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작년 8월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독립유공자와 유족들과 함께 오찬을 했다. 문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독립유공자에게 대통령 명의 근조기와 조화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가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 740개를 제작했고 올해 6월부터 국가유공자가 사망할 경우 빈소에 전달하고 있다”며 “(이런 조치가) 유공자들의 마지막 가시는 길에 합당한 예우가 되는 것은 물론, 자손들에게도 자부심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