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대한항공 회장님의 못말리는 자식 사랑

얼마나 잘해주고 싶었는지 회삿돈까지 빼돌렸다.

145,8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한겨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대한항공 일가의 비리가 멈출 줄 모르고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런 와중에 최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회삿돈을 빼돌려 자녀들 경영권 승계를 위한 주식매입에 쓴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 16일 검찰 측은 조 회장 일가가 횡령·배임으로 챙긴 돈이 조현아, 조원태, 조현민 3남매의 주식 구매자금으로 대거 흘러간 흔적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영권 직계 승계를 위해선 조 회장의 자녀들이 한진그룹의 주식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 이번 조 회장의 횡령·배임 혐의는 이를 위한 자금을 대는 목적인 것으로 파악된다. 


조 회장은 돈을 빼돌리기 위해 기내 면세품 판매를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한항공의 기내 면세품은 조 회장 일가 소유인 면세품 중개업체가 납품한다. 


그 과정에서 조 회장 일가는 면세품 납품가의 일부를 통행세 명목으로 떼어 챙기고 이를 세 자녀 명의의 주식대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그뿐만이 아니다. 조 회장은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공익재단 정석인하학원을 통해 계열사 돈을 빼돌린 것 아니냐는 검찰 내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정석인하학원은 한진그룹 계열사로부터 현금 45억 원을 받았다. 그 과정에서 증여세는 한 푼도 내지 않았다. 공익재단은 증여세를 면제받기 때문이다. 


조 회장 일가는 그렇게 빼돌린 계열사 돈으로 한진그룹 내 계열사들의 주식을 사들였다. 결과적으로 정석인하학원의 사들인 주식은 조 회장 일가의 영향력 아래에 놓이게 된다. 조 회장 일가는 이미 정석인하학원의 지분으로 지배권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사정 당국의 한 관계자는 “계열사 재판을 빼서 정석인하학원을 통해 주식을 매입하고 총수일가가 정석인하학원 지분으로 지배권을 확립하는 구조”라며 “실질은 배임 행위”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사기, 약사법 위반 혐의로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현재 검찰이 수사 중인 조 회장의 횡령·배임 총금액은 수백억 원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구속영장을 청구할 당시 검찰이 적시한 조 회장의 횡령·배임 의심 규모는 200억 원 수준이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