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결국 인하대 학위 취소된 '갑질' 대한항공 조원태 사장

한진그룹은 오늘도 평화롭습니다.

3,4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교육부가 인하대에 한진그룹 장남 대한항공 조원태 사장의 학사 학위 취소를 통보했다. 미국에서 2년제 대학을 다니던 조 사장은 1998년 인하대에 3학년으로 편입해 2003년 학업을 마쳤다. 인하대가 소속된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의 이사장은 조 사장의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다.

11일 교육부는 조 사장이 편입 당시 자격 요건을 갖추지 못했고, 편입 이후에도 졸업에 필요한 학점을 채우지 못했다는 사유로 조 사장의 편입학과 학사학위를 취소하라고 학교측에 통보했다. 교육부의 취소 처분은 인하대의 이의신청을 거쳐 2~3개월 뒤 확정된다.  


교육부에 따르면 조 사장은 미국에서 2년제 대학(칼리지)인 H대학을 수료하지 못한 채 인하대에 편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조 사장은 재학 당시 H대학의 졸업기준인 60학점 이상 취득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33학점밖에 따지 못했다. 평점 평균도 1.67점으로 기준(2.0)에 못 미쳤다. 인하대는 조 사장이 H대학 재학 중에 교환학생으로서 인하대에서 21학점을 더 취득했다고 반박했지만 교육부는 이 학점의 효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교육부는 "21학점은 효력이 인정되지 않는 협약에 근거한 것이며 H대학에서 학점 평균 2.0 이하는 교환학생을 갈 수 없는 등 당시 기준을 비춰볼 때 졸업학점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당시 인하대 편입학 모집 요강에선 3학년 편입 지원 자격으로 '국내외 4년제 정규대학 2년 과정 이상 수료자 또는 수료 예정자로 72학점 이상 취득' 혹은 '전문대학 졸업자 혹은 졸업 예정자'를 요구했다. 교육부는 조 사장이 전문대 졸업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했다.  


인하대에서는 학사 학위를 받으려면 학점 140점 이상을 따야 하지만 교육부 조사 결과 조 사장은 H대학에서 받은 학점까지 포함해 120점밖에 따지 못했다. 교육부는 "1998년 당시에도 조 사장 편입학 문제에 대한 지적이 있어 총장 등 관련자 9명에 대해 문책 조치를 통보한 바 있으나 인하대는 당시 교무처장 1명만 사립학교법에 따른 절차도 거치지 않고 경징계했으며 총장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부 조사에는 조원태 사장의 어머니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비리 혐의도 나왔다. 일우재단에서 35명의 외국인 장학생을 인하대에 추천했는데 일우재단이 지급해야 할 이들의 장학금 6억3590만원을 인하대가 교비 회계로 지급했다는 내용이다.


교육부는 조 사장의 학적 문제 외에도 학교 법인 운영, 교비 회계, 부속 병원 관련 상의 문제점 등을 들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인하대학교 법인(정석인하학원) 이사장 임원 승인을 취소할 것을 학교법인에 요구했다. 또 조양호 이사장과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등을 대검찰청에 이날 수사 의뢰했다.


교육부 발표 이후 인하대는 보도자료를 내고 이사장 승인 취소, 조원태 사장 학위 취소를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인하대는 "교육부가 발표한 사유는 이사장 임원 취소 사유에 해당하지 않으며, 조원태 사장 편입 취소 통보는 이미 20년 전에 진행된 교육부 감사를 뒤집은 것으로 일사부재리 원칙에 반하는 부당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인하대는 "교육부가 1998년 감사에서 편입학 취소를 할 수 없다고 판단한 사안이며, 외국인 장학생 장학금 교비 지급은 일우재단이 제안한 장학프로그램에 인하대가 동참한 것으로 교비 회계집행에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