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사과했지만 거짓 해명 의심받는 아시아나 회장님

“정직하지 못한 주장이다.”

9,9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화면 캡처

기업 투자를 빌미로 한 ‘갑질 계약해지 의혹’, ‘딸 낙하산 논란’ 등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한 지 하루가 지났다. 그런데 그가 기자회견에서 한 말 중에 사실이 아닌 내용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5일 LSG스카이셰프코리아는 “박삼구 회장이 기자회견에서 정직하지 못한 주장을 했다”며 “이를 바로 잡겠다”고 나섰다. LSG스카이셰프코리아는 ‘기내식 대란’ 직전까지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공급한 업체다. 


전날 박 회장은 아시아나 기내식 공급업체를 기존 LSG에서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 바꾼 이유에 대해 “기내식 공급업체 변경과 투자 건은 별개”라고 해명했다. 박 회장의 1,600억 원 상당의 투자 요청을 LSG 측이 거절하자 업체가 변경됐다는 논란에 대한 설명이다. 


또한, 그는 “(LSG가) 기내식 원가를 공개해주지 않아 수차례 요청했고 합의되지 못해 다른 곳을 물색했다”고 말했다. “(음식의) 질”도 고려한 결정이었다고 강조했다.

출처연합뉴스

이에 LSG는 홍보대행사를 통해 “박 회장의 원가 미공개와 품질 우려에 대한 정직하지 못한 주장에 대해 분명히 바로잡고자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모든 부분에서 아시아나와의 계약 조건을 준수해 왔다”며 “원가 가격에서도 항상 계약에 명시된 사항을 적용해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아시아나가 계약 해지 결정을 내린 2017년 이전에는 기내식에 대한 어떤 품질 문제도 제기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LSG는 그 근거로 “당사와의 계약 기간에 아시아나는 뛰어난 기내식 서비스를 인정받아 여러 차례 수상한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LSG가 세계적인 품질 평가기관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우수’ 등급을 받아왔다고 강조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