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선정성 광고 논란 농기구업체가 공개 사과했다

대호 측 "여성 성적 대상화는 명백한 불찰"

84,1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선정성 논란 일으킨 '대호' 광고ⓒ'대호'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성차별적 광고'로 물의를 빚은 농기구업체가 결국 공개 사과했다.


30일 충북 옥천의 농기구업체 대호㈜는 한겨레신문 등 일간지에 ‘깊이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과문에는 “여성농민단체와 다수 언론에서 문제 제기한 당사의 신문광고 및 각종 홍보물의 일부 내용에 포함한 여성을 성적 대상화한 표현과 문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전국 여성농민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성능 좋은 농기계를 남성으로 상정한 점과 이러한 기능적 특성을 강조하고 부각시키기 위해 여성 모델을 배치하여 성적 대상화한 것은 명백한 저희의 불찰”이라며 “사려 깊지 못한 판단이었음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부연했다.

ⓒ'대호' 공식 홈페이지 캡처

대호 측은 여성 광고모델에게도 사과했다. “당사의 여성 모델분에게도 깊은 유감을 표하며 앞으로 모델분의 실추된 이미지 회복을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농촌의 거칠고 고된 환경적 여건 에서도 땀 흘리며 일하는 전국 여성농민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대호 측은 지면 광고를 중단하고 기존 배포된 홍보물 수거, 폐기하겠다는 입장이다. 다. 전 직원 성평등 교육 실시,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대책을 빠르게 강구하겠다는 내용도 밝혔다.


앞서 농기구업체 대호는 올해 초농민 신문에 광고를 게재했다. 문제는 선정적인 포즈를 취한 여성 모델 사진 옆에 “오빠~실린더와 연결링크가 대물이어야 뒤로도 작업을 잘해요” 등의 문구를 표기하고, 농기구 부품에 ‘콘돔’이란 이름을 붙이는 등으로 논란이 됐다.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은 지난 21일 성명서를 내고 “성 평등을 요구하는 사회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지금의 시대 흐름을 역행하는 행위”라고 비판했고, 네티즌 사이에서도 비난 여론이 높았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