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딸 얼굴 핥는 아버지' 방송 후 일어난 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민원이 접수됐다.

591,5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KBS '안녕하세요'

KBS ‘안녕하세요‘의 ‘스킨십이 과한 아버지’ 사연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해당 방송 내용을 검토 중이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안녕하세요’에는 아버지의 과도한 스킨십이 고민이라는 고등학교 2학년 여학생이 출연했다. 이 여학생은 “아빠가 평소 사람들 앞에서 뽀뽀하고 엉덩이를 만진다“면서 “얼굴을 혀로 핥기도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남들이 아빠랑 저를 이상한 시선으로 쳐다볼 때가 있다"면서 등교 중에 아버지와 뽀뽀하는 모습을 본 학교 선생님이 오해를 해 교장실에 끌려가 가족관계증명서까지 제출했다고 토로했다. 

ⓒKBS '안녕하세요'

방송에 함께한 14살, 10살 여동생들도 아버지의 과도한 스킨십이 싫다고 말했다. 14살 여동생은 "제 엉덩이는 아무도 안 만졌으면 좋겠다"면서 “아직도 목욕할 때 아버지가 문을 열고 들어와 씻겨준다”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아버지의 스킨십을 거부한 적이 있는냐는 질문에 여학생은 "하지 말라고 했더니 '내 새끼는 내 몸'이라고 하면서 삐쳤었다"고 답했다.


이에 아버지는 “딸이 원래 더 질척거렸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슬슬 나를 멀리한다”며 “군인 출신이라 딸의 어린 시절에 함께 있지 못했다. 제대로 사랑을 못 줬기에 몰아주려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방송 후 ‘안녕하세요’ 게시판에는 아버지의 스킨십이 성추행 범죄에 해당한다는 시청자들의 비난이 쇄도했다. 논란이 커지자 사연의 주인공들은 ‘안녕하세요’ 게시판에 방송 후 해명글을 올렸다.


사연자인 여학생은 “방송 이후 나를 향한 아빠의 스킨십이 많이 줄었다. 아침에 학교에 데려다 줄 때 입뽀뽀가 아니라 악수를 하자고 한다. 어느 정도 고민이 해소된 듯하다”고 전했다.


아버지는 “현장에서 제3자들이 퍼붓는 질문에 소신 있게 답하지 못하고 수긍하는 나 자신을 보며 문제가 있다고 느꼈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아이들의 정서적 안정이 중요한 시기인 만큼 녹화 이후 스스로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이들에게 더 나은 아빠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머니 역시 ”(남편이) 촬영 이후 많이 좋아졌다”며 옹호했다.


하지만 논란은 계속 되고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는 해당 방송에 대한 민원이 접수된 상태다. 서울경제스타 인터뷰에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는 “‘안녕하세요’ 관련 민원이 접수 돼 방송 내용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안건 상정 여부는 아직 미정이며, 지금은 담당자가 배치되고 방송 내용을 검토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