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코스트코 제품에서 계속 이물질이 발견되고 있다

자체브랜드 식품에서 비닐과 플라스틱이 나왔다.
프로필 사진
직썰 작성일자2018.05.17. | 38,888 읽음
댓글

ⓒ연합뉴스

코스트코가 판매하는 자체브랜드(PB) 제품에서 비닐과 플라스틱이 발견됐다.


뉴스원에 따르면 코스트코 제품에서 이물질이 나온 건 올해만 4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코스트코가 수입해서 판매한 ‘커클랜드 시그니춰 젤리 벨리(Kirkland Signature Jelly Belly)’에서 40mm의 플라스틱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커클랜드 시그니춰 프로틴바(Kirkland Signature Protein Bar)’에서도 13mm의 비닐이 나왔다.


‘커클랜드 시그니춰’는 코스트코가 자체 개발한 PB브랜드로 베이커리와 신선육, 서비스 델리 등 모든 종류의 제품에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닐이 발견된 제품은 캔디와 가공품으로 어른뿐만 아니라 어린이에게도 인기 제품이다. ‘커클랜드 시그니춰’의 브랜드 가치가 7조3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식제품에서 이물질이 섞여 나오는 건 식품위생법 제7조 4항에 위반되는 행위다. 이에 식약처는 코스트코에게 시정 명령을 지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온 것은 가벼운 문제가 아니다"며 "다른 제품에도 이물질이 들어가 있을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는 민감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코스트코가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해 코스트코의 제품에서 이물질이 4번이나 발견됐다. ‘하리보 골드바렌(Haribo Goldbaren)’에서 옥수수 전분 덩어리, ‘메사나 파마산 치즈(Messana Parmesan cheese)’에서는 곰팡이가 확인됐다. ‘새우 딤섬’에서는 머리카락이 나왔다.


지난해에도 ‘커클랜드 시그니춰 포크 스트립(Kirkland Signature Pork Strips)’과 ‘커클랜드 시그니춰 스터-프라이 베지터블 블렌드(Kirkland Signature Stir-Fry Vegetable Blend)’에 플라스틱이 확인됐으며 ‘그로버 온니 후레쉬 오렌지 주스(Grove Only fresh Orange Juice)’에서는 2mm 크기의 벌레가 나왔다.


코스트코의 이물질 논란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위생 검사 시스템에 허점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먹는 제품인 만큼 관련 위생 검사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제품 판매에만 열을 올리고 물질 관리에는 허술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현재 코스트코는 “답변하기 어렵다”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직썰 추천기사>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편의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