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예능 ‘어묵 먹방’에 세월호 침몰 영상 사용한 MBC

세월호 왜곡 보도하던 과오를 벌써 잊을 걸까?

21,2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MBC 예능프로그램에서 세월호 침몰 당일 보도 영상이 사용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5일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9회 방송에서 방송인 이영자 씨가 매니저와 어묵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습니다.  


두 사람이 대화하는 도중 방송은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세 컷의 뉴스 보도 배경을 보여줬습니다. 


그런데 두 컷의 배경 영상이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일 오전에 보도된 <930 MBC뉴스>의 ‘진도 부근 해상 500명 탄 여객선 침몰 중’이라는 뉴스와 세월호가 기울어진 화면이 포함된 <MBC뉴스특보> 보도였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 시청자 게시판에는 일간베스트 회원이 세월호 학생들을 ‘어묵’에 비유했던 사례 때문에 의도적으로 어묵 먹방(먹는 방송)에 세월호 보도 영상을 편집한 것이 아니냐고 항의했습니다. 

MBC, 안산 단원고 학생 전원 구조 오보를 잊었나?

2014년 최민희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언론이 낸 결정적 오보로 꼽히는 ‘학생 전원 구조’ 보도가 MBC에서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최 의원이 밝힌 4월 16일 오전 11시 01분 MBC의 ‘안산 단원고 학생 338명 전원 구조’ 오보 화면

출처최민희 의원실

MBC는 세월호 침몰 당일 승객 전원 구조라는 오보를 가장 먼저 낸 언론사입니다. 미처 제대로 구조가 이뤄지지 않던 2014년 4월 16일 오전 11시 01분 MBC는 뜬금없이 ‘안산 단원고 학생 338명 전원 구조’라는 오보를 냈습니다.


세월호 소식을 직접 접한 목포 MBC 기자들은 ‘학생 전원 구조’가 잘못된 사실일 수도 있다고 뉴스팀에 전했지만, 뉴스팀은 취재 기자들의 보고를 무시하고 오보를 낸 바 있습니다. 


이번 <전지적 참견 시점>에 등장했던 배경 영상 원본에서도 ‘대부분의 승객이 구조됐다’는 말과 함께 ‘해경과 함께 육해공군 모든 인력이 동원돼 구조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그대로 속보로 내보냈습니다. 

세월호 편파 보도에 앞장섰던 MBC 

MBC는 세월호 참사가 벌어지는 상황에서도 승객의 안전보다는 단원고 학생들의 사망 보험금과 특례 입학을 강조하는 자극적인 방송해 큰 비난을 받았습니다.


이후에도 MBC는 세월호 참사에 부정적인 보도를 일삼았습니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꾸려진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을 ‘세월호 특조위 조사 기간 논란’, ‘’좌충우돌’ 특조위, 법 절차 어기고 ‘특별 조사’라며 공격했습니다.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유가족의 항의를 ‘불법농성’이라고 지적했으며 참사 피해자 보상법과 관련해서는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의 대학교 특례 입학을 강조하며 당시 정부 여당의 입장을 대변했습니다.  


또한, MBC는 진상규명을 외치며 단식투쟁하는 ‘유민 아빠’ 김영오 씨를 가리켜 ‘딸의 기저귀 한 번 갈아준 적 없다’며 공격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도 MBC는 세월호 인양 중계방송을 하면서 ‘유가족, 국민 여망 담아 생생하고 빠르게 중계헬기를 통한 뉴스특보 방송’을 내세우는 뻔뻔함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현재 MBC 홈페이지 우측 상단에는 노란 리본과 함께 ‘너희를 담은 시간 전시회’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보여준 편집 내용과 큰 괴리가 느껴집니다.


세월호 편파 보도를 일삼던 MBC 임직원들은 파업이란 진통을 거치며 새로운 인력으로 교체됐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과오에 대해 반성하고 사과를 하며 쇄신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대중들이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MBC의 쇄신을 기대하기 어려울 걸까요?  


시청자를 두려워하지 않는 방송, 그저 사과하고 시간이 지나면 또 해결되겠지 하는 안일한 태도, 지금 MBC의 모습입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