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벤데타' 가면 쓰고 촛불집회 나서는 대한항공 직원들

조양호 일가 및 경영진 아웃! 갑질 스톱!

37,2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브이 포 벤데타' 스틸컷

한진그룹 대한항공 직원들이 조양호 일가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연다.


2일 한겨레에 따르면 대한항공 직원연대는 오는 4일 서울 광화문에서 ‘조양호 일가 및 경영진 퇴진 갑질 스톱(STOP) 촛불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집회는 대한항공 직원 약 2000여 명이 참여하는 카카오톡 익명 오픈 채팅방에서 추진됐다. 촛불집회의 사회는 ‘땅콩 회항’ 사건의 피해자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회 참석자들은 검은색 계열의 옷에 벤데타 가면을 쓰고 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는집회 참석자의 신분 노출을 최소화해서 회사 측으로부터 불이익을 당하지 않기 위함이다. 벤데타 가면은 영화 <브이 포 벤데타> 속 주인공이 착용한 것인데 이번 집회에서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횡포에 저항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투데이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7일 대한항공 2개 노조가 본사 앞에서 연 ‘대한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촉구대회’ 당시 회사 측에서 현장을 채증하는 장면이 목격됐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집회에서 노동착취 중단, 근무여건 개선, 사람답게 근무할 권리 보장 등을 촉구하며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또한 조회장 일가와 경영진의 일괄 퇴진과 함께 이명희 이사장에 대한 구속 수사도 요구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직원연대는 “첫 번째 집회가 단발성으로 끝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향후 계속 집회를 열어 더 나아진 촛불집회를 계획하겠다”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