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네이버의 ‘댓글 개편’은 매크로를 막을 수 있을까?

새 댓글 정책은 오늘부터 바로 적용된다.

1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불거진 댓글 조작 논란의 중심에 선 네이버가 대대적인 뉴스 댓글 개편안을 내놓았다. 네이버가 발표한 전반적인 개편 방향은 매크로와 헤비 댓글러, 즉 댓글 과다 작성자를 막는 방향이다.

네이버 다이어리에서 볼 수 있는 구체적인 댓글 개편안은 세 가지로 나뉜다.


1. 우선 사용자가 댓글에 누를 수 있는 '공감‘, ’비공감' 수가 계정 1개당 24시간 기준 50개로 제한된다. 기존에는 공감·비공감 횟수 제한이 없었다. 이미 누른 공감, 비공감을 취소해도 해당 개수에 포함된다.


2. 연속해서 댓글을 작성할 때 시간 간격을 기존의 10초에서 60초로 늘렸고, 공감·비공감 클릭에도 10초 간격을 두도록 했다.


3. 계정 하나로 같은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는 최대 3개로 줄인다. 이전까지는 하루 댓글 작성 한도인 20개까지 댓글을 쓸 수 있었다.


네이버 댓글에서는 공감이 많이 쌓인 댓글이 댓글 란의 최상단에 배치된다. 공감이 많은 댓글은 일종의 베스트 댓글이 되어 수많은 사람들에게 노출되기 때문에 여론을 형성하는데 영향을 미치기 쉽다. 이를 악용한 드루킹은 자신이 원하는 댓글을 상단으로 올리기 위해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공감수를 조작한 바 있다.


불법 매크로가 아니더라도 수많은 댓글을 반복적으로 다는 소수 이용자들의 의견이 여론인 양 왜곡되는 문제점도 있다. 실제로 네이버 뉴스서비스 이용현황을 분석한 ‘워드미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올해 4월 23일까지 댓글 상위 작성자 100명이 단 댓글의 수는 무려 23만 487건에 달한다. 네이버 이용자 수가 1693만명이고, 계정 1개당 평균 댓글 수가 2.58개인 점을 감안하면 압도적인 차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연합뉴스

이런 맥락에서 네이버가 내놓은 개편안은 공감 수 제한, 댓글 수 제한과 연속 댓글 시간 제한을 통해 매크로나 소수에 의한 여론 조작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그러나 이번 개편이 개인 단위의 댓글 조작을 막는 데는 효과적일 수 있겠지만 보다 집단적인 조작에도 실효성이 있을지는 의문이다. 네이버 아이디가 이미 불법적으로 거래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많은 아이디와 매크로를 가지고 있다면 공감과 댓글 등을 제한하더라도 원하는 대로 댓글을 조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 수를 제한하면 오히려 아이디 불법 거래 시장을 성장시킬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공감 순으로 댓글이 나열되는 시스템인 이상 댓글이나 공감 수의 제한만으로는 큰 효과를 보기 어려운 이유다.

ⓒ연합뉴스

이에 네이버는 공감순으로 나열되는 댓글 배치 시스템 역시 재검토해 오는 5월 2차 대책을 발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밖에 댓글 작성자의 정체성 강화 및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 소셜 계정에 대한 댓글 작성 및 공감·비공감 제한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네이버는 이런 정책 개편과는 별개로 ▲ 인공지능(AI) 기반 이용자 로그인 패턴 학습 및 추가 인증 요구 ▲ 클라우드 서버를 통한 접근 차단 ▲ 기계적 어뷰징 의심 아이디 차단 등 기술적 대응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