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성적으로 만족을 주는 아내” 되라는 유치원 가정통신문

시대착오적인 문구들이 가득하다.

1,040,2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경기도 동탄의 한 유치원이 성차별적인 가정통신문을 발송해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트위터 이용자가 “유치원 가정통신문에 성차별적이고 성희롱적인 내용이 적혀있다”는 글을 올렸다. 해당 가정통신문은 어버이날을 맞이해 ‘아빠를 위한 이벤트’로 유치원에서 아이들을 통해 엄마에게 보낸 것이다. 

ⓒ트위터

가정통신문에서 성차별 논란이 된 것은 ‘남편이 아내에게 원하는 6가지’라는 제목의 문구다.

1. 성적으로 만족을 주는 아내

2. 취미활동을 함께 하는 아내

3. 깨끗하고 매력적인 아내

4. 내조, 집안 살림을 잘하는 아내

5. 감사와 감탄을 자주해주는 아내

6. 혼자 있을 시간을 주는 아내

이 문구들은 김성묵 저자의 책 ‘그 남자가 원하는 여자 그 여자가 원하는 남자’에 나오는 구절을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남편의 만족을 위해 아내가 노력해야 한다’는 성차별적인 문구가 유치원 가정통신문에 등장한 것이다. 아이들이 보는 가정통신문에 ‘성적으로 만족을 준다’는 수위 높은 내용이 고스란히 담긴 것도 문제가 되고 있다. 게다가 ‘집안 살림을 잘하는 아내’처럼 남성과 여성의 성 역할을 고착화하는 문구도 문제가 됐다.


가정통신문과 함께 배포된 ‘아내가 남편에 쓸 편지지’도 논란에 불을 붙였다. 편지지에는 ‘남편이 아내에게 원하는 6가지’ 항목이 적혀 있고, 마지막에는 ‘자기야! 이런 지혜로운 아내가 될게요’라는 문구도 추가돼 있다.


유치원에는 가정통신문을 받은 엄마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유치원은 문자 메시지로 “행복한 부부의 모습이 자녀에게 가장 큰 행복이라는 좋은 취지로 이벤트를 진행했다”면서 “신중하게 생각하지 못해 사죄드린다”라고 해명했다.


유치원의 성차별적인 행태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교사들이 사용하는 교육자료에도 만연해 있다. 다수의 유치원 교사들을 대상으로 만든 교육자료에 논란이 될만한 성차별적 내용이 담겨 있다.


지난 14일 트위터에는 ‘우리 쌤을 부탁해’라는 제목의 유치원 교사 오리엔테이션 자료가 올라왔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 자료는 2017년 8월에 출시된 유아전문교육기관 꼬망세의 '아이러브샘' 교사교육패키지로, 유아교육 기관 중심으로 해당 자료를 구매하고 있다. 

ⓒ트위터

자료 중 ‘더사랑스럽게’라는 페이지에는 “나만의 필살기 애교를 남자친구에게만 보여주지 말고 옆 반 쌤에게도 보여주세요”라는 문구가 나온다. 애교 1단계는 ‘배시시한 눈웃음’으로 웃을 때 ‘헤헤’ 소리를 더하라는 설명, 애교 2단계는 말을 할 때 ‘그래~쪄용?’와 같이 문장 끝에 ‘ㅇ’ 받침을 넣으라고 한다. ‘원피스 너무 예뻐용!’이라는 과한 리액션과 칭찬도 애교 단계에 포함됐다.

ⓒ트위터

뿐만 아니라 여성 교사의 머리부터 발끝까지 부위별로 예뻐지는 방법이 적힌 ‘이제 나도 걸그룹’이라는 페이지도 수록돼 있다.


페이지에는 갸름한 V라인 얼굴형을 만들기 위해 코로 숨을 쉬는 비강호흡을 추천하는가 하면 자신의 가슴둘레와 컵 사이즈를 정확히 알고 몸에 딱 맞는 속옷을 착용하라는 설명도 있다. 입술 주름을 유발하는 빨대도 사용금지다. 여성 교사에게 어울리는 복장과 화장법까지 자세하게 설명돼 있다.


이에 유아교육 관계자는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료가 너무 충격적이고 어이없는 자료"라며 "유아교사는 아이의 신체, 인지 등을 목표로 교육을 하는 서비스업이자 전문가이지 뛰어난 외모 애교 등과 같은 소위 사회에서 말하는 '여성성'을 강조하는 직업군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현재 해당 교사교육 패키지는 판매가 금지된 상태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